2024년 6월 20일(목)

방송 촬영장 핫뉴스

"129명 사망한 충격적인 비행기 추락사고, 왜 일어났나"…'꼬꼬무' 조명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6.05 13:42 조회 5,725
기사 인쇄하기
꼬꼬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가 대한민국 영토에서 일어난 최악의 항공 사고를 조명한다.

오는 6일 방송될 '꼬꼬무'는 '복행하라 129' 편으로, 129명의 목숨을 앗아간 충격적인 비행기 추락사고의 그날을 이야기한다.

때는 2002년 4월 15일, 월드컵의 열기가 달아오를 쯤, 김해고등학교 3학년 교실은 조용하기만 했다. 그때 점심시간 종소리가 들려왔다. 하지만 교실 안은 핸드폰을 보며 웅성거리는 학생들로 가득했다. 그중 학생회장인 상욱이도 한 문자를 보고 놀랐다. 학교에서 멀지 않은 산에 비행기가 떨어졌다는 것이다.

상욱이와 친구들은 뜻을 모아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현장에 가까워진 상욱이는 분주한 사람들과 구급차로 인산인해를 이룬 모습을 목격했다.

베이징을 출발해 김해국제공항으로 오던 승무원 포함 승객 166명, 그중 136명의 한국인을 태운 비행기가 추락한 것이다. 대한민국 영토에서 일어난 최악의 항공사고라는 꼬리표를 달게 된 그날의 추락사고였다.

절체절명의 순간에도 영웅은 존재했다. 다름 아닌 여행 가이드 설익수 씨. 그는 중국에서 첫 가이드를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오던 참이었다. 무사히 여행을 마쳤다고 생각하던 그날, 설익수 씨는 관광객들의 여권을 호텔에 두고 오는 실수를 저질렀다. 다행히 일행들은 탑승시간에 맞춰 비행기에 올랐다. 하지만 그때만 해도 이들에게 어떤 비극이 찾아올지 몰랐다.

착륙 안내 방송이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엄청난 충격과 함께 동체가 찢기며 비행기가 산에 추락했다. 찢어진 동체 사이로 비친 빛을 따라 밖으로 기어 나온 설익수 씨는 코를 찌르는 항공유 냄새를 맡았다. 비행기 폭발의 위험에도 설익수 씨는 사람들을 구조했다. 당시 어떤 마음에서 탑승객들을 구할 수 있었는지, '꼬꼬무'에서 직접 그를 만나 당시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비가 오는 와중에도 비행기는 불길에 휩싸였다. 밤까지 이어진 필사의 수색 이후, 시신 사진과 유류품 사진이 유족들에게 공개됐다. 하지만 사진을 봐도 가족의 흔적을 찾기란 쉽지 않았다. 추락 충격과 화재로 인한 손상으로 탑승객들의 신원 파악도 쉽지 않았다.

가족의 흔적을 찾기 위해 직접 사고현장에 오른 가족들이 목격한 광경은 어땠을까. 그리고 참혹한 현장만 남긴 비행기는 왜 추락한 것일까. 얼마 뒤, 비행기의 이동 경로와 조종실에서의 녹음 기록이 밝혀졌다. 게다가 예상치 못한 인물의 생존으로 충격적인 사고 전말이 드러났다. 과연 이 기록들은 그날의 사고를 이야기해 줄 수 있을까.

꼬꼬무

이번 '꼬꼬무'의 이야기에는 가수 츄, 개그맨 강재준, 그룹 위너 멤버 이승훈이 친구로 나선다.

'인간 비타민' 츄는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로 자리했다. '꼬꼬무'를 파일럿부터 챙겨봤다는 '원조 꼬물이' 츄는 이야기가 시작되자 첫 출연이 무색할 만큼 뛰어난 몰입력을 보였다. 위기 속 사람들을 살린 설익수 씨의 이야기에 감동하는가 하면, 탑승객 어머니의 이야기에 자신의 어머니가 생각난다며 먹먹해하기도 했다.

'깡총이(태명)'를 만날 준비에 바쁜 '예비 아빠' 강재준이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로 '꼬꼬무'를 찾아왔다. 장도연과의 개그 케미로 스튜디오 분위기를 풀어주던 것도 잠시, 강재준은 이렇게 큰 사고를 지금까지 몰랐다는 것에 대해 당황과 미안함을 표했다. 특히 비행기에 올랐던 한 승객의 이야기를 들으며 깊은 공감과 함께 눈물을 흘렸다.

이승훈은 장현성의 이야기 친구로 함께했다. 장현성과 같은 소속사이자 운동도 같이 하는 사이라는 이승훈은 장현성이 풀어주는 그날의 이야기에 엄청난 집중력을 보였다. 특히 탁월한 추리력으로 장현성이 질문하는 족족 정답 행진을 선보이며 프로 리스너의 면모를 보였다.

대한민국 최악의 비행기 추락사고를 조명할 '꼬꼬무'는 오는 6일,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대한민국 대 싱가포르 경기 생중계로 인해 평소보다 40분 늦은 밤 11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