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6일(일)

방송 방송 인사이드

김혜윤 출격 '틈만나면', 상승세 무섭네…2049시청률 전체 1위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6.05 10:28 조회 1,682
기사 인쇄하기
틈만나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틈만 나면,'이 유재석, 유연석, 김혜윤으로 이루어진 '쥐띠 삼남매'의 활약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틈만 나면,' 7회는 닐슨코리아 집계 기준 최고 시청률 4.8%, 수도권 3.7%를 기록했다. 특히 2049 시청률은 1.8%로 화요일 전 채널 드라마와 예능을 통틀어 1위를 달성했으며, 2주 연속 자체 최고, 전 회차 7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는 게스트 '틈 친구'로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의 배우 김혜윤이 출격해 2MC 유재석, 유연석과 자동차 엔지니어 기사부터 바버샵 헤어 디자이너를 만나 열정으로 꽉 채운 웃음을 선사했다.

오프닝에서 유재석은 달려오는 김혜윤에게 "변우석은 아니지만 재석과 연석이야"라며 애정을 뽐냈다. 김혜윤은 '선재 없고 튀어'를 끝내고 "지금은 고양이 '홍시'랑 집에서 휴식하고, 게임하고 있다"라며 평범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이 가운데 유연석은 "72, 84, 96년생 우리 셋 다 모두 쥐띠네?"라며 '쓰리쥐' 삼남매를 결성했다.

먼저 유재석, 유연석, 김혜윤은 23년째 자동차 엔지니어로 근무하고 있는 첫 번째 틈주인을 만났다. 장래희망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김혜윤은 "고등학교 때부터 배우가 꿈이었다. 그전에는 드라마 주인공의 직업에 따라 꿈이 바뀌었다. '내 이름은 김삼순'을 보고 파티쉐가 되고 싶었다"라며 어린 시절을 고백했다.

유재석, 유연석, 김혜윤은 정비장에서 타이어를 굴려 총 10개의 페트병을 넘어뜨리는 '타이어 볼링' 게임에 도전했다. 김혜윤은 연습 게임에서 페트병 4개를 쓰러뜨리며 에이스의 싹을 보였고, 유연석은 "편마모가 있으면 차가 삐뚤게 가니까, 타이어를 잘 골라야 할 것 같아"라며 깨알 지식을 선보였다.

첫 번째 도전에서 유연석은 처음부터 4개를 쓰러뜨렸고, 유재석도 3개를 쓰러뜨리며 성공의 기운을 이어갔다. 김혜윤은 세심하게 타이어의 각도를 조절하고 이를 악물며 열정의 타이어를 굴렸지만, 타이어가 다른 방향으로 굴러가 아쉬움을 자아냈다. 연이은 실패에 김혜윤은 타이어를 향해 "잘할 수 있지?"라며 대화를 시도해 웃음을 선사했다.

어느새 5분의 틈 시간을 남기고 세 사람은 마지막 도전을 시도했다. 유재석은 한 개도 쓰러뜨리지 못했지만, 김혜윤이 무려 6개를 한 번에 쓰러뜨리며 대활약을 펼쳤다. 이어 유연석이 호기롭게 타이어를 굴렸지만 하나밖에 쓰러뜨리지 못해 '틈만 나면,' 최초로 1단계 실패를 기록하고 말았다. 틈 주인 엔지니어는 "세 사람을 봤던 걸로 특별했다. 두고두고 꺼내 볼 수 있는 추억이 됐다"라며 미소를 지었고, 유재석은 "할 말이 없다"라며 고개를 들지 못했다.

이어 이들은 유연석의 대학교 시절 추억이 담긴 즉석 짜장 떡볶이 가게로 향했다. 김혜윤은 연기 선배 유연석에게 "촬영 중에 스트레스 해소 어떻게 하세요?"라며 번아웃 해결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에 유연석은 "배우 말고 자신의 취미 생활을 잠깐이라도 해야 돼"라며 "머리를 배워내고 싶어도 비워질 수가 없으니까 다른 집중 거리를 찾으면 힐링이 된다"라고 경험을 토대로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 훈훈함을 자아냈다.

유재석, 유연석, 김혜윤은 두 번째 틈주인 바버샵 사장님을 만났다. 세 사람은 바버샵의 의자에 앉아 패드볼 라켓으로 탁구공을 튕겨 골인시키는 '탁구공 릴레이' 게임에 도전했다.

첫 번째 도전에서 김혜윤은 급한 마음에 유재석에게 공을 넘겼고, 유재석은 재빠르게 잡아 릴레이를 이어갔다. 마지막으로 유연석이 아슬아슬하게 통에 공을 넣지 못해 아쉬움을 전했다. 다섯 번째 도전에서 김혜윤은 가운데 자리로 옮겼고, 성공의 문턱에서 유연석에게 공을 잘못 넘겨 실패하고 말았다. 김혜윤은 놀란 토끼 눈으로 "저 여기 안될 것 같아요"라며 다시 자리 변경을 제안해 폭소케 했다.

대망의 마지막 기회에서 유재석은 허무하게 공을 떨어뜨려 1단계 실패를 하고 말았다. 유재석은 "너무 쫄려서 잘 주려고 그러다가"라며 말을 잇지 못했고, 김혜윤은 틈 주인을 바라보며 동공지진을 일으켰다. 유연석은 "저희가 한 번도 이런 적이 없는데"라며 연신 사과를 했고, 유재석은 "우리가 튀어야 될 때가 왔어"라며 식은땀을 흘렸다. 바버샵 사장님은 비록 선물은 획득하지 못했지만 "기분 좋고 재밌었어요"라며 밝게 웃었다.

유재석, 유연석, 김혜윤은 '틈만 나면,' 최초로 1단계 동반 실패를 기록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지만, 틈 주인에게 행운을 전달하기 위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정으로 똘똘 뭉친 '쓰리쥐' 삼남매의 활약으로 시청자들에게 업고 튀고 싶은 시간을 선물했다.

한편, 2MC 유재석, 유연석이 일상 속 마주하는 잠깐의 틈새 시간 사이에 행운을 선물하는 '틈새 공략' 버라이어티 '틈만 나면,'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