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0일(목)

방송 촬영장 핫뉴스

김혜윤, '틈만나면' 게스트 출격…유재석 "역시 네가 대세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6.03 14:39 수정 2024.06.03 14:43 조회 1,682
기사 인쇄하기
김혜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혜윤이 SBS '틈만 나면,'에 게스트로 출연해 MC 유재석, 유연석과 '쓰리쥐 삼남매'를 결성한다.

'틈만 나면,'은 일상 속 마주하는 잠깐의 틈새 시간 사이에 행운을 선물하는 '틈새 공략' 버라이어티로, 유재석과 유연석이 2MC로 활약한다. '틈만 나면,'은 최고 시청률 5.7%, 2049 시청률 6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는 등 거침없는 상승세로 가장 성공적인 신규예능으로 손꼽히고 있다.

오는 4일 방송되는 '틈만 나면,' 7회에는 게스트 '틈 친구'로 배우 김혜윤이 출격해,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에서 선재가 사랑하는 '임솔'의 초긍정 에너지를 내뿜는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유재석은 김혜윤의 등장에 "솔이야~ 임솔"이라며 '우석'이 아닌 '재석'의 사랑을 마구 내뿜었다. 그런가 하면 게임을 하는 중에도 "혜윤아 역시 네가 대세다"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날 김혜윤과 만난 유재석은 "변우석은 아니지만 재석과 연석이야"라며 반가워하고, 유연석은 세 사람이 모두 쥐띠라는 공통점을 밝히며 기뻐했다. 유연석은 "72, 84, 96년생 모두 쥐띠였네"라며 '쓰리쥐' 남매를 결성했다.

김혜윤은 드라마 촬영 후 오랜만에 휴식을 보내는 근황을 밝혔다. 김혜윤은 "고양이랑 집에서 휴식하고, 게임하고 지내고 있다"라며 "음식 이름을 지으면 오래 산다고 해서 고양이 이름은 홍시다"라고 귀여운 작명 센스까지 공개했다. 또한 김혜윤은 "친언니가 제 드라마를 보고 후기를 전한 적이 없는데, '선재 업고 튀어'는 방송 시간 맞춰서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해줬었다"라며 '선재 업고 튀어'의 인기를 친언니를 통해서 알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김혜윤은 "어렸을 때 잘 때부터 유난히 말을 많이 해서 아빠 귀가 촉촉해졌대요"라며 유재석 못지않은 수다쟁이 면모로 웃음을 선사한다.

그런가 하면 '쓰리쥐' 삼남매를 기념해 인생 네 컷 사진 촬영에 나섰다. 공개된 스틸 속 세 사람은 시원하게 앞니를 발사한 깜찍한 사진으로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다. 이에 유재석이 "너희만 귀엽고, 나만 앞니를 훤히 드러냈네"라며 투덜대자, 유연석은 "형의 앞니는 특히 더 잘 드러낼 수 있잖아요"라며 틈을 놓치지 않는 '유재석 저격수'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에 죽이 척척 맞는 '쓰리쥐' 삼남매 유재석, 유연석, 김혜윤의 특급 케미와 함께 '틈만 나면,'을 통해 선재가 아닌 재석과 연석을 업고 튈 김혜윤의 대세 활약이 담길 '틈만 나면' 본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틈만 나면,' 7회는 오는 4일(화)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