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6일(일)

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커넥션' 지성, 전미도와 '사체 발견'…"왜 누가 굳이 사체를 다시 꺼냈을까?"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6.01 08:34 수정 2024.06.03 11:28 조회 1,514
기사 인쇄하기
커넥션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지성과 전미도가 사체를 발견하고 충격에 빠졌다.

31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커넥션'에서는 장재경이 마약에 중독된 사실을 알게 된 오윤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윤진은 마약에 중독되어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장재경을 추슬렀다. 그리고 그는 어쩌다 그렇게 된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장재경은 "기억이 안 나. 누군가에게 납치된 후 일어나 보니 3일이 지나 있었다. 그리고 이미 중독되어 있었다"라고 밝혔다.

오윤진은 그를 그렇게 한 사람이 누군지 짐작 가는 사람이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장재경은 짐작 가는 사람은 없다며 "부동산 중개를 한다던 준서가 마약과 연관되어 있다. 증명할 수 없자만 그게 유일한 단서다"라고 준서의 죽음에 더 집착할 수밖에 없던 이유를 공개했다.

이에 오윤진은 이 사실을 외부에 알리라고 했다. 장재경은 "안돼. 이 사실이 알려지면 사건에서 배제될 거다. 그러면 안 된다. 그러면 이 사건에는 아무도 관심이 없다"라며 "내가 사건에서 배제되면 네 보험금도 끝이다"라고 자신의 상황을 알릴 수 없는 이유를 밝혔다.

그리고 그는 "다 정리되고 그러고 난 다음에 내가 직접 알릴게. 그때까지 이 사실이 알려지면 안 돼. 그때까지 쓰러지면 안 되고"라며 오윤진을 안심시켰다. 그러면서 그는 오윤진에게 약을 가지고 있냐고 물었다. 오윤진은 없앴다고 했고, 이에 장재경은 "그래 잘했어. 잘했다"라며 스스로를 다잡았다.

이어 장재경은 "누가 날 중독시키고 누가 준서를 그렇게 만들었는지 빨리 찾아야 해"라고 했다. 그러자 오윤진은 "이명국 씨 집에 갈 거면 태워줄게. 가면서 이야기할게. 내가 어떻게 알았는지"라며 장재경을 찾아왔던 진짜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이명국의 집에서 그의 사체를 발견했다. 그리고 그가 자신들의 과거 동아리 선배였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충격에 빠졌다.

장재경은 김창수에게 전화를 걸어 "주소 받아 적어. 안방에서 시신이 발견됐다. 과수대랑 빨리 와"라고 했다.

오윤진은 이명국의 시신에서 너무 많은 체액이 나온 것을 보며 "원래 사람이 죽으면 이렇게 물이 많이 나오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장재경은 "이렇게 물이 많이 나온다는 건 사망 직후 냉동됐다가 최근에 꺼낸 거다"라고 했다. 그러자 오윤진은 "그럼 왜 애써 묻어놨다가 다시 꺼냈을까. 7개월 동안 죽은 줄도 몰랐잖아"라며 이 상황을 의아해했다.

그리고 이때 생각하지도 못한 화재가 발생했다. 장재경과 오윤진은 간신히 달아났고, 두 사람이 도주한 후 김창수가 현장에 도착했다.

장재경은 경찰서로 갔다. 금단 증상에 빠져 괴로워하던 그는 레몬뽕을 찾아냈고, 이를 손에 넣으려던 순간 바닥에 쓰러져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