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6일(일)

방송 촬영장 핫뉴스

"8세 아이의 사망, 아동학대 신고 당한 '삼촌'의 정체는?"…'그알'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31 10:22 조회 14,439
기사 인쇄하기
그알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여덟 살 어린 아이가 사망한 사건을 추적한다.

오는 6월 1일 방송될 '그것이 알고 싶다'는 '다둥이네의 마지막 하루-8세 아동 사망사건'이라는 부제로, 아이가 사망한 다둥이네 집에 감춰진 비밀을 파헤친다.

지난 4월 4일 오전 11시 22분경, 119 종합상황실로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다급한 신고가 접수됐다.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침대 위에서 한 남성이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었지만, 아이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고 한다. 그런데 뚜렷한 외상은 보이지 않던 아이의 얼굴에 한 가지 눈에 띄는 점이 있었다. 사망한 아이의 왼쪽 눈에서 동그랗고 시퍼런 멍이 발견된 것.

폭행을 의심한 구급대원이 이에 대해 아이 엄마에게 묻자, 형과 놀다가 다친 거라며 말끝을 흐렸다고 한다. 사망한 아이는 8남매의 다둥이 집에서 넷째였던 8살 유준이(가명)였다. 아이는 집에서 어떤 이유로 사망한 것이고, 아이 눈에서 발견된 커다란 멍은 왜 생긴 걸까.

유준이의 부모는 아이가 사망할 당시 집에 있지 않았던 걸로 확인됐다. 엄마는 전날 저녁 외출해 집에 들어오지 않았고, 아빠 또한 신고가 이루어진 이후에야 집에 왔다고 한다. 사망 10일 전, 유준이 눈의 멍을 발견한 학교 관계자와 시청 공무원이 경찰에 아동학대 수사도 의뢰했지만, 사망 6일 전 감기에 걸렸다며 등교시키지 않다가 집에서 사망했다.

아이들의 증언에서 '삼촌'이라는 인물이 등장했다. 다둥이네 집에서 함께 지냈다는 '삼촌'이 유준이를 다치게 했다는 것이다. 알고 보니 119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던 이가 아이들에게 '삼촌'이라 불리던 구 씨(가명)였다. 유준이에게 멍이 생긴 이유에 대해 말끝을 흐리고 사망 당시 집을 비웠던 부부, 그리고 그 집에서 아이들과 함께 살았다는 지인 구 씨. 세 사람은 무슨 관계인 걸까.

취재 결과, 구 씨 외에도 다둥이네 집에 드나든 남성들이 더 있었던 게 확인됐다. 늦은 밤 인근 가게와 부부의 집에서 날이 새도록 술을 마시고, 그 집에서 같이 동거했다는 의문의 두 남성. 아이들을 때리기도 해 부부와 함께 아동학대로 신고를 당하기도 했다는 삼촌들의 정체는 무엇이며, 부부는 왜 이들을 집에 들였던 걸까.

국과수 부검 결과, 유준이의 정확한 사인은 규명되지 않았다. 그날 유준이는 왜 사망했고, 세 번째 삼촌인 구 씨는 아이의 죽음과 어떤 관련이 있을까. 그리고 두 차례나 이뤄진 아동학대 신고에도 아이의 죽음을 막지 못했던 이유는 뭘까.

다둥이네 집에 감춰져 있던 충격적인 진실이 드러날 '그것이 알고 싶다'는 오는 6월 1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