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0일(목)

방송 촬영장 핫뉴스

'더 매직스타' 장항준 "현대 마술, 예술적 경지에 올라…나도 영감 받아"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30 17:44 조회 458
기사 인쇄하기
더 매직스타 장항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장항준 감독이 '더 매직스타'를 통해 영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장항준 감독은 3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예능 프로그램 '더 매직스타' 제작발표회에서 심사위원인 '스타저지' 섭외 요청에 응한 이유를 전했다.

장 감독은 "처음에 연락을 받고 아내가 '오빠가 왜 마술에?' 하더라"며 아내인 김은희 작가조차 자신의 마술 서바이벌 프로그램 출연 제안에 의아해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장 감독은 "솔직히 말해 가장 끌렸던 건 '날로 먹을 수 있겠다' 싶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 매직스타'는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글로벌 마술사들이 한계를 뛰어넘는 마술로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MC로 전현무가 나서고, 다양한 관점으로 심사를 해줄 '스타저지'로는 영화감독 장항준, 배우 진선규와 한혜진, 가수 김종민, 박선영 아나운서, 그리고 세계적인 마술사 루이스 데 마토스가 함께 한다. 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마술사 이은결이 '매지컬 아트 디렉터'로 참가자들의 마술 무대의 완성도를 높인다.

'더 매직스타' 참여 과정에 대해 농담스럽게 말했지만, 장 감독은 실제 참가자들의 마술 무대를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장 감독은 "하면서 느낀 건, '현대 마술은, 예술의 경지에 들어갔구나'다. 무대, 음악, 조명, 수많은 무대 안의 움직임들, 내러티브가 내가 기존에 알고 있는 마술과는 완전히 다른 경계 위로 올라간 거 같더라. '이건 예술이다' 생각하며, 영감의 자극을 받았다. 뭔가 내게도 활력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 감독은 "녹화를 하면서, 내가 이렇게 즐겁고 이렇게 놀랐던 적이 있나, 그런 생각들을 많이 했다"며 "저희가 녹화장에서 느낀 흥분들이, 방송에서 많이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스타저지'로서 심사 기준에 대해 장 감독은 "마술은 기술이라 생각했는데, 이번에 무대를 보니 마술사들의 캐릭터가 보이더라. 그들의 세계관도 보이고, 그걸 어떻게 스토리로 녹여내느냐, 마치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 내러티브도 훌륭했다. 여러 장치들이 돋보였던 마술들에 점수를 많이 드렸다"라고 전했다.

장 감독은 또 "제가 요즘에 술자리에서 '더 매직스타'에서 본 걸 시범을 보이는데, 사람들이 '와, 진짜야?' 하며 신기해한다. 방송을 보시면, 그런 리액션이 나올 거다"라고 시청자들 역시 이 프로그램의 매력에 빠질 것을 자신했다. 그러면서 "한땐 요리사들의 전성시대, 외국인의 전성시대가 있었는데, 이젠 마술사들의 전성시대가 올 것"이라며 달라질 예능 판도를 예상했다.

'더 매직스타'는 오는 6월 1일 오후 5시 30분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