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0일(목)

방송 촬영장 핫뉴스

진선규 "'더 매직스타' 고사하려 했는데…아내 박보경 말 듣고 출연하길 잘했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30 16:54 조회 3,121
기사 인쇄하기
더 매직스타 진선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진선규가 '더 매직스타'로 예능에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진선규는 3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예능 프로그램 '더 매직스타' 제작발표회에서 심사위원인 '스타저지' 섭외 요청에 응한 이유를 전했다.

진선규는 "예능이라 해서 떨리기도 하고, 이건 누군가를 보고 평가해야 하는 입장이라 '난 못하겠다' 했다. 그래서 고사하려 했다"며 고민했던 마음을 밝혔다.

하지만 진선규는 "아내가 '마술을 본다는 게 너무 재밌을 거 같다'며 '오빠가 재밌는 공연을 보고 후배들한테 얘기해 주듯 하면 좋을 거 같다'고 하더라. 올해는 '아내의 말을 잘 들으며 살자' 생각했던 터라 하게 됐다. 근데 역시 아내 말을 잘 들은 거 같다"며 출연 결정에 아내인 배우 박보경의 조언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더 매직스타'는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글로벌 마술사들이 한계를 뛰어넘는 마술로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MC로 전현무가 나서고, 다양한 관점으로 심사를 해줄 '스타저지'로는 영화감독 장항준, 배우 진선규와 한혜진, 가수 김종민, 박선영 아나운서, 그리고 세계적인 마술사 루이스 데 마토스가 함께 한다. 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마술사 이은결이 '매지컬 아트 디렉터'로 참가자들의 마술 무대의 완성도를 높인다.

진선규는 '스타저지'로서 심사 기준에 대해 "제가 매체 활동을 하기 전, 그리고 지금도 무대 위에서 활동했던 사람이라, 무대에 올라 자기 이야기를 펼치는 것에 대해 안다. 그분들이 하고 싶어 하는 이야기 속에 묻어있는 마술을 봤다. 그 이야기가 온전히 무대에, 그 짧은 시간에 다 표현하고 있느냐 아니냐를 중점적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이날 현장에서 공개된 '더 매직스타' 예고 영상 속 진선규는 눈앞에서 펼쳐지는 참가자들의 무대에 크게 신기해하며 즐거워하기도, 눈물을 흘리며 감동하기도 했다.

진선규는 "일상에서 아이처럼 웃을 수 있거나 놀랄 수 있는 순간들이 드물게 주어지는데, 이 마술과 액트를 보면서 진짜 녹화 하루 종일 아이처럼 즐겁고 행복할 수 있었다"며 "그 모습이 제게 다시, 다른 걸 하기 위한 에너지를 만들어주는 듯한 느낌이 컸다"고 밝혔다.

이어 "하루 종일 녹화하는데, 똑같은 에너지와 그런 반응들이 나온다는 게 신기했다. 그 에너지로 또 저희가 일상을 살아갈 수 있더라"며 "그런 마음들이 시청자들에게도 주어지면 좋겠다. 다들 힘든 시기인데, 이 방송을 보고 조금이나마 숨통이 트이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더 매직스타'는 오는 6월 1일 오후 5시 30분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