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0일(목)

방송 방송 인사이드

'동상이몽2' 펜싱 국대 구본길♥박은주 부부 출격…동시간대 지상파 1위 '최고 5.1%'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28 09:32 조회 1,261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이 '2024 파리올림픽' 특집을 처음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동상이몽2'는 분당 최고 시청률 5.1%, 가구 시청률 4.3%(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동시간대 지상파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유지했다.

이날 방송은 앞서 예고된 대로 '펜싱 국대' 구본길과 박은주 부부의 일상이 소개됐다.

구본길은 "아내를 만나기 전에 세계 랭킹이 떨어지던 시기가 있었다. 아내를 만난 이후 다시 세계 랭킹 1위를 찍었다"며 당시의 좋은 인연이 결혼까지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내 박은주는 승무원 출신으로 '동상이몽2'를 통해 처음 공개됐다. 아내는 둘째 임신 중이었고 '파리올림픽' 기간 중 출산이 예정되어 있었다. 아내를 본 구본길은 "일반인 아내 중에 제일 예쁘지 않냐"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구본길은 "아내는 고된 훈련에 원동력이 된다. 항상 감사하고 있다"며 아내를 '대인배'라고 표현했다. 반면 아내는 "남편이 사랑꾼이라고 하겠지만, 로봇처럼 그냥 하는 말 같고 마음에 와닿지 않는다"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평소 아내는 남편보다 시어머니와 지내는 시간이 더 많았다. 아내는 "남편과는 평균 한 달에 4일 정도 같이 자고 일어나는 것 같다"고 말했고 구본길은 "3주에 한 번 집에 간다"고 덧붙였다.

이후 구본길의 반전 일상이 공개됐다. 2주 만에 귀가하게 된 구본길은 집이 아닌 청담동 미용실부터 가는가 하면, 집에서는 아들을 먼저 안아주며 근육 자랑부터 하는 철부지 같은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자신의 몸에 뽀뽀까지 했고 스튜디오에서는 "자기 몸에 뽀뽀는 잘 안 하지 않냐"며 경악했다.

알고 보니 아내는 '혼자'에 익숙한 모습이었다. 아내는 "결혼 준비도 혼자 했고, 첫째 출산도 혼자 병원에 가서 낳았다. 둘째 출산도 예정일이 '올림픽 기간' 중이다"라고 말했고 구본길은 "해외 시합하고 오니 아내가 아기를 낳았더라. 정말 미안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애틋한 감정을 고백하기도 했다. '파리올림픽'을 앞두고 있는 구본길은 "모든 사람들이 '구본길은 올림픽 나갈 거야'라는 기대감이 있더라. 이번에 준비하면서 힘들었고 불안했다"고 말했고 아내는 "발가락도 항상 멍들어 있고, 옆에서 지켜보면 안쓰럽다. 그래서 펜싱 외에는 신경 안 쓰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스페셜 MC로 출격한 '사격황제' 진종오는 구본길에게 "제수씨한테 잘해야겠다"고 말하면서 "메달 따고 안 따고가 중요한 게 아니라, 마지막 올림픽이라는 생각으로 경기하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