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0일(목)

방송 촬영장 핫뉴스

펜싱 레전드 구본길, '동상이몽2'서 승무원 출신 미모의 아내·아들 공개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27 17:47 조회 3,062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올림픽 금메달 3연패 도전을 앞둔 '펜싱 국가대표' 구본길♥박은주 부부의 일상이 최초 공개된다.

27일 방송될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은 '2024 파리올림픽' 특집으로, '펜싱 레전드' 구본길이 출연해 승무원 출신 미모의 아내와 15개월 된 아들과의 일상을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구본길의 아내 박은주 씨는 7월 파리올림픽 시기에 둘째를 출산할 예정이라 밝혔다. 이에 구본길은 "둘째에게 꼭 파리올림픽 금메달을 안겨주고 싶다"는 강한 포부를 드러냈다. 앞서 구본길은 첫째 아들에게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안겨준 바 있어 '레전드 현역' 펜싱 국대 구본길의 행보에 기대가 모아진다.

또한, '2024 파리올림픽'을 앞둔 '뉴 어펜져스'의 훈련 현장이 최초 공개된다. 훈련을 위해 지난 도쿄 올림픽 금메달의 주인공인 구본길, 오상욱과 '펜싱 신예' 박상원이 한자리에 모였는데, 이들은 올림픽을 방불케 하는 실전 대결을 펼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구본길은 후배들을 리드하고, 노련한 경기 스킬을 보여주는 등 '남자 펜싱 주장'으로서 믿음직한 모습을 보이며 모두의 감탄을 이끌었다. 과연 '카리스마 주장' 구본길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결혼 6년 차' 구본길 아내 박은주 씨는 "남편과 한 달에 4번 본다"며, 선수촌 훈련 중인 남편보다 더 오래 같이 산 '동거인'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심지어 "매일 같이 살고 싶다"는 깜짝 발언을 해 사랑꾼 남편 구본길마저 당황케 했다는 후문이다. 아내 박은주 씨와 한 집에서 거주 중인 동거인의 정체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어, '레전드 현역' 펜싱 국대 구본길의 남편, 아빠로서의 일상이 공개된다. 아내는 사랑꾼 남편 구본길을 향해 "오답투성이다" "중학생 같다"고 폭로해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선수촌에서 2주 만에 귀가한 구본길은 시종일관 드러누워 바닥과 한 몸이 되는 것은 물론, 아들만 챙기는 아내에게 질투 섞인 서운함까지 표했다.

이런 '레전드 국대'의 반전 행동에 모두가 깜짝 놀랐다고 하는데, '남편'과 '국가대표' 구본길의 '이중생활'은 27일 밤 10시 10분에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