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0일(목)

방송 촬영장 핫뉴스

'음주 뺑소니' 의혹 김호중, 왜 열흘 만에 죄를 시인했나…'궁금한 이야기 Y'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24 10:28 조회 1,244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궁금한 이야기Y'가 가수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은폐 의혹 논란에 대해 파헤친다.

24일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음주운전 뺑소니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의 타임라인을 따라간다.

방황하는 청소년기를 보내다 돌아가신 할머니의 유언으로 성악가의 꿈을 키우게 됐다는 가수 김호중. '트바로티'라는 수식어로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린 그는 현재 음주 뺑소니 의혹에 휩싸여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사건은 지난 9일 밤 11시 40분 무렵 일어났다. 흰색 SUV 차량이 반대편에서 정차 중인 택시를 들이받았고, 사고를 낸 김호중은 어떠한 조치 없이 사고 현장에서 사라졌다. 당시 사고 현장을 본 목격자는 "차에서 내리지 않고 풀 액셀로 가더라. 부왕! 하고 엔진 소리가 크게 들릴 정도였다"라고 전했다.

사건 발생 3시간 이후, 한 남자가 경찰서에 방문해 자신이 뺑소니 사고의 범인이라 자수했다. 어딘가 석연치 않은 남성의 자백. 알고 보니 가수 김호중의 매니저가 옷을 바꿔 입고 대리 자수를 했던 것이다.

그날 김호중은 일행들과 음식점에서 소주 7병과 맥주 3병을 주문했고, 약 1시간 30분 동안의 식사를 마친 뒤 근처 유흥주점을 방문했다. 그 이후 집에 도착했던 김호중은 다시 외출에 나섰고, 운전대를 잡은 지 5분 만에 사고가 났다.

사고 발생 이후, 김호중은 소속사 직원과 함께 현장에서 15km 떨어진 구리의 어느 호텔로 향했다. 뺑소니 사건이 언론에 알려지자 소속사는 "김호중이 술을 마신 적이 없다"고 했다가, 그 뒤로는 "술잔에 입만 댔을 뿐"이라며 말을 바꿨다.

콘서트가 개최되기 바로 전날인 지난 17일, 김호중의 소변 측정에서 음주 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그럼에도 소속사와 김호중은 예정돼 있던 콘서트 스케줄을 강행했다. 티켓 구매자들의 환불 성화를 뒤로하고 콘서트 일정이 마무리될 즈음, 그의 팬카페에 게시글이 하나 올라왔다. 경찰의 추궁과 논란에도 끝까지 음주 사실을 인정하지 않던 김호중이 콘서트 일정이 끝나고 나서야 음주 운전을 한 사실이 맞다며 사과문을 올린 것이다.

지난 21일 수많은 취재진의 눈을 피해 경찰에 출석한 그는 뺑소니 사건 관련 조사가 끝난 후에야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죄송하다.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라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밖에 취재진이 있으면 못 나간다며, 경찰서에서 6시간 넘게 귀가를 거부했다는 김호중. 그의 복잡한 타임라인 속 대체 어떤 말이 진실인 것일지 추적할 '궁금한 이야기Y'는 24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