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월)

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미우새' 은지원, "난 웃는 게 제일 힘들어" 성인 ADHD 진단…김희철-김종민, 검사 결과는?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5.20 04:46 수정 2024.05.20 08:56 조회 9,341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미우새들의 성인 ADHD 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은지원이 김종민, 김희철과 함께 성인 ADHD 진단을 받기 위해 상담소를 찾았다.

이날 주의력결핍인 은지원, 김종민, 김희철은 자신들이 성인 ADHD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갖고 상담소를 방문했다.

ADHD(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인지 확인하기 위해 세 사람은 질문 사항에 자신이 해당하는지 판단했고, 다양한 방법으로 검사를 진행했다.

가장 먼저 김종민의 결과가 공개됐다. 김종민은 증상이 경계에 있는 것으로 진단되었다. 또한 자존감이 저하된 상태인데 적절한 표현이나 표출을 못하고 항상 수동적인 인물로 분석되었다.

자신을 드러내는 것을 두려워해서 힘들어도 그냥 웃고 만다는 것. 이에 상담사는 적절한 표현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타인을 경계하는 사고력이 저하된 상태로 순진성이 높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희철에 대해서는 과잉 행동과 충동성이 만점에 가깝고 감정 기복이 심하고 약간 경조증인 상태라고 분석했다. 또한 화가 많고 폭발적 행동을 하며 사회적인 것이나 불의에 민감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ADHD 결과는 모두 정상이라며 "머리가 좋은 것 같다. 지능이 좋으면 자신의 행동을 통제할 수 있는데 지능과 자제력이 우수해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은지원의 검사지에는 곳곳에 빨간색이 보여 그를 긴장하게 만들었다. 상담사는 은지원에 대해 "청각적인 주의력이 약하고 집중력도 저하된 상태이다. 주의성 작업기억력도 떨어진다"라며 ADHD에 가까운 행동 양상이 보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정서상에서 우울감이 많아 보이고 긍정적인 정서도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사회적 민감성이 떨어지다 보니 사람들과 함께 하는 행동이 어렵고, 이에 연예계 활동에서 받은 스트레스가 쌓여 번아웃 증상까지 온 것 같다고 밝혔다.

상담사는 은지원에 대해 자신을 표현하라는 목각인형에서도 가장 우울해 보인다고 했고, 은지원은 "사실 나는 웃는 게 제일 힘들다. 화내는 건 쉬운데 웃는 건 힘들다"라고 밝혀 보는 이들의 걱정을 자아냈다.

하지만 상담사는 ADHD가 나쁜 것만은 아니라며 그의 장점을 언급했고, 또한 "나 자신을 알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 의지력만 알아도 앞으로 더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을 거다"라고 조언해 눈길을 끌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