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제니, 팬클럽 이름으로 1억원 기부…고려인 청소년 정착 지원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16 13:09 조회 6,523
기사 인쇄하기
제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팬클럽의 이름으로 국내 고려인 청소년의 정착 지원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16일 국제 주거복지 비영리단체 한국해비타트는 제니가 팬클럽 BLINK의 이름으로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제니

이번 기부금은 한국해비타트에서 진행하는 경기 안성 '로뎀나무 국제대안학교'의 건축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로뎀나무 국제대안학교'는 할머니 할아버지의 땅을 찾아 한국에 정착한 고려인 청소년들이 생활과 학업을 병행하는 터전의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단체 생활에 적합하지 않은 주거 환경과 학교로서의 공식 인가를 받지 못해 학교 건물 건축이 시급한 상황이다.

한국해비타트는 "제니가 팬클럽 BLINK를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아이들의 꿈을 키워갈 학교 건축에 함께해 준 데 감사를 전하며 사업의 빠른 착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SBS연예뉴스 DB, 한국해비타트 제공]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