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30일(목)

방송 촬영장 핫뉴스

'골때녀' 탑걸 상대 전패 국대패밀리, 복수전 나선다…김민지 "더 이상 두려울 게 없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14 15:01 조회 767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FC탑걸' 상대 전패를 해 온 'FC국대패밀리'가 복수전에 나선다.

오는 15일 방송될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국대패밀리'와 'FC탑걸'이 펼치는 제2회 SBS컵대회 다섯 번째 경기가 공개된다.

이번 경기는 'FC국대패밀리'와 'FC탑걸'의 세 번째 맞대결이자 제2회 SBS컵대회 1라운드 마지막 경기이다. 두 팀은 제2회 슈퍼리그 예선전과 지난 SBS컵대회 1라운드에서 붙은 바 있는데, 'FC국대패밀리'는 지난 경기 연장전까지 이어진 승부 속에서 'FC탑걸'에게 '포트트릭 역전패'를 당하며 뼈아픈 좌절을 맛본 바 있다. 차기 시즌 'FC탑걸'의 슈퍼리그 승격, 'FC국대패밀리'의 챌린지 리그 강등이 확정된 만큼, 이번 경기 이후 한동안 만나지 못할 두 팀이라 더욱 관심이 쏠린다.

상대 전적 전승으로 우위를 점하고 있는 'FC탑걸'과 복수를 꿈꾸는 'FC국대패밀리' 중 제2회 SBS컵대회 마지막 6강행 티켓을 가져갈 승자는 누가 될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FC국대패밀리'의 김병지 감독은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박승희, 국가대표 상비군 육상 선수 김민지를 선두로 한 '속도 축구'를 주요 전술로 내세웠다. 이를 위해 실제 국가대표 훈련법인 '코너 벨트' 훈련을 도입해 하체 근력 강화에 집중했다. '골때녀' 내 최강 스피드를 자랑하는 '국대즈' 김민지X박승희를 포함해 국가대표 'DNA 미니황소' 황희정, '육접이' 나미해 등 전원 빠른 스피드를 자랑하는 만큼 속도 하나로 '탑걸'을 무장해제 시키겠다 예고한다. 빠른 공수 전환을 특징으로 한 김병지 감독의 '스피드 축구'를 통해 '국대패밀리'는 그간의 치욕을 씻고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 팀과 함께 8연패를 기록 중인 김병지 감독은 "지난번에는 국대가 아픔을 겪었으니까, 이번만큼은 절대 질 수 없다. 무조건 이겨야 된다"며 칼을 빼고 나섰다. 바로 '김보경 트라우마' 극복을 위해 '희망이 복제 인간화' 훈련을 전격 도입한 것. 공격과 수비를 종횡무진 누비며 모든 포지션에서 나타나는 김보경을 대비하는 훈련으로 사방에서 '가짜 김보경'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인데, 원조 에이스 지우개 박승희뿐만 아니라 국대패밀리의 전 멤버가 각 지역에서 김보경을 지워나가 공간을 창출할 계획이라고 한다. 훈련을 마친 김민지는 "저희는 더 이상 두려울 게 없어요. 이기겠습니다"라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번 컵대회 이후 전격 감독 변경이 예고된 가운데, 연패의 고리를 끊어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잡고 팀을 승리로 이끌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상대 전적 전패의 기록을 깨기 위한 'FC국대패밀리'의 리벤지 매치는 오는 15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