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방송 촬영장 핫뉴스

'돌싱포맨' 김원희 "신혼집 방문했었다" 폭로에 천하의 탁재훈 진땀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07 12:05 조회 500
기사 인쇄하기
돌싱포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돌싱포맨' 탁재훈이 김원희의 과거 폭로에 진땀을 뺀다.

7일 방송될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명실상부 '예능계 안방마님' 김원희 X 최은경이 등장해 '돌싱포맨'과 웃음 케미를 선보인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김원희의 등장에 신난 탁재훈은 함께 영화도 출연하고 예능도 진행했다며, 남다른 친분을 과시했다. 이에 김원희는 "과거 탁재훈의 신혼집에 간 적이 있다"고 폭로해 시작부터 천하의 탁재훈을 진땀나게 했다.

또한, 두 사람이 20년이 넘도록 결혼 생활을 유지하고 있다고 자랑하자 '돌싱포맨'은 "지키는 거냐 버티는 거냐", "우리 입장에서는 스릴러"라며 부러움을 토로했다. 게다가, 김원희는 '평화로운 결혼 생활의 비결은 남편이 등을 밀어주는 것'이라며 변함없는 사랑을 과시했다. 이에 탁재훈이 그 뒤엔 어떻게 되냐며 호기심 가득한 눈빛을 보내자, 김원희는 "딱 손 털고 나간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한편, 최은경이 올해 군입대 할 아들 이야기로 '돌싱포맨'을 깜짝 놀라게 했다. 탁재훈은 최은경에게 "철저하게 개인사를 숨긴다. 혼자 사는 사람처럼 지낸다"라며 항간에 떠도는 쇼윈도 부부설과 관련해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이에 최은경은 그동안 방송에서 결혼 얘기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속 시원하게 밝히며 소문을 일축했다.

이성에게 가장 숨기고 싶은 것은 '통장 잔고'인 맏형 탁재훈, '이건 아닌 거 같아'라는 말과 함께 충격적인 이별 통보를 받았던 이상민, 상대에게 '가지마'라는 말로 잡혔다고 호소하는 임원희까지 김원희와 최은경은 이들을 위해 긴급 연애 점검도 나섰다. 하지만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한심한 연애담으로 김원희의 울화통을 터지게 했다는 후문이다.

'돌싱포맨' 잡으러 온 베테랑 MC 김원희와 최은경, 이들의 웃음 폭발 토크는 7일 화요일 밤 9시 방송될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