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방송 촬영장 핫뉴스

'학전' 김민기, 연락 두절에 사망설까지…" 머슴살이처럼 농사짓고 살아"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03 17:00 조회 1,272
기사 인쇄하기
학전 김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김민기와 학전에 관한 최초의 다큐멘터리 '학전 그리고 뒷것 김민기'가 천재 음악가 김민기가 민간인통제구역 내에서 농사꾼으로 살았던 반전의 이력을 공개한다.

'SBS 스페셜-학전 그리고 뒷것 김민기'는 뮤지컬 '지하철 1호선'을 탄생시킨 대한민국 문화예술의 못자리 학전과 철저히 무대 뒤의 삶을 지향하며 방송 출연을 자제해 온 학전 대표 김민기의 이야기를 담은 최초의 다큐멘터리다. 총 3부작으로 기획된 '학전 그리고 뒷것 김민기'는 앞선 두 번의 방송을 통해 그동안 미처 알려지지 않았던 김민기의 문화적, 역사적 헌신을 조명하며 시청자들에게 뭉클한 여운을 선사했다.

지난 2부 방송의 시청률은 전회 대비 상승한 수도권 3.8%, 전국 3.4%를 기록하며 2주 연속 동시간대 지상파 1위를 수성했고, 2049 시청률은 동시간대 전체 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닐슨코리아 기준) 이번 다큐로 인해 지난 3월 아쉬운 폐관을 맞이한 '학전'과 '김민기' 기억하기 움직임으로 이어지고 있다.

오는 5일에는 '학전 그리고 뒷것 김민기'의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뮤지컬 연출가 김민기, 음악가 김민기 등 비교적 대중에게 익숙한 모습이 아닌, 사회의 '뒷것'으로서 곳곳에서 영향력을 발휘했던 김민기의 숨은 행보들을 조명한다. 이 가운데 연출가 이상우와 경기도 연천군 주민들이 과거 '민통선 농사꾼'의 삶을 살았던 김민기의 삶을 증언한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기의 55년 지기 친구인 이상우는 김민기가 정권의 표적이 되어있던 시절을 회상하며 "당시 민기가 연락이 끊겨서 죽은 줄 알았다"라고 밝힌다. 지인들 사이에서 김민기 사망설이 공공연히 퍼지고 있을 때, 김민기가 살고 있었던 곳은 경기도 연천군 민간인통제구역 내에 자리한 시골마을. 이상우는 "당시 민기가 주변 연락을 다 끊고 남의 집 머슴살이 비슷하게 농사를 짓고 살았다"라고 밝히며, 정부의 감시 속에 옴짝달싹할 수 없었던 김민기가 벼랑 끝에서 선택한 길이 귀촌이었음을 전한다.

연천군 주민들은 "처음에는 김민기가 가수인지도 몰랐다. 나중에서야 잡지를 보고 김민기가 어떤 사람인 줄 알았다. '농사 지을 사람이 아닌데 왜 왔냐'고 물으니 김민기가 '그거 다 거짓부렁'이라더라"라면서 김민기가 처음 마을에 찾아왔던 당시를 돌아본다. 이와 함께 농사를 지을 줄도 몰랐던 초보 농사꾼 김민기의 어수룩한 면모, 동네 주민들과 각별했던 관계 등 김민기의 인간적인 면모를 증언한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마을 주민 신상섭은 김민기가 당시 수확한 쌀을 판매할 방법이 마땅치 않아 가슴앓이 하고 있는 주민들을 돕기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문제를 해결했던 사연을 공개한다. 이때 직거래 형식의 쌀 판매 구조를 새롭게 설계한 김민기의 혁신적인 기획 덕분에 연천 마을에는 쌀 완판 행렬이 이어졌다고 한다. 이에 의외의 곳에서 '뒷것'의 역할을 했던 김민기의 놀라운 일화가 공개될 '학전 그리고 뒷것 김민기' 3부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SBS 스페셜-학전 그리고 뒷것 김민기'는 오는 5일(일) 밤 11시 5분에 최종회인 3부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