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방송 촬영장 핫뉴스

여자친구 감금한 채 성폭행한 수상한 남자친구의 정체는?…'궁금한이야기Y'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03 09:51 조회 2,470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궁금한 이야기Y'가 여자 친구를 감금, 성폭행한 수상한 남자 친구의 정체를 알아본다.

유진(가명) 씨는 그날의 고통이 아직도 생생하다. 지난달 22일, 평소 가족들과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던 언니 다정(가명) 씨가 갑자기 연락이 두절되어 왠지 모를 불길함을 느꼈다. 다정 씨가 다니던 회사에서도 무단결근으로 연락이 안 된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은 가족들은 어딘가 이상함을 느껴 그녀의 집에 방문했다.

그녀를 찾은 가족들은 충격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다정 씨가 집 안에서 머리카락이 난도질된 채 발견됐다. 겁에 질린 표정으로 눈짓을 보내는 다정 씨 뒤로 남자의 실루엣이 비쳤다. 그 남성은 다정 씨의 남자친구 강 씨(가명)였다.

사시나무처럼 떠는 다정 씨와 함께 있던 남자친구 강 씨. 그는 주얼리 디자이너로 해외 진출은 물론, 자신의 브랜드 매장을 소유한 유명 사업가라고 했다. 다정 씨와 강 씨는 지난해 연락이 닿아 점차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했다. 그러나 다정 씨는 사귄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이상함을 느꼈다.

다정 씨의 전 남자친구들을 향해 선을 넘는 질투와 집착을 보였던 강 씨는 그녀의 자취방을 '연옥'이라 칭하며 자기 여자를 정화하는 장소, 즉 자기 아내가 될 준비하는 곳으로 지정했다고 했다. 하지만 다정 씨에겐 지옥으로 느껴질 뿐이었다.

사건이 벌어진 당일, 술에 취한 강 씨가 돌변해 교화하겠다며 다정 씨의 옷을 모두 벗긴 뒤 테이프로 결박하기까지 했고, 심지어 그 모습을 촬영하기까지 했다고 한다. 자신의 이런 모습을 가족이 보게 될지 두려웠던 다정 씨는 그 누구에게도 도움을 요청할 수 없었다.

온몸이 멍투성이인 다정 씨를 발견한 가족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강 씨에게 사전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성공한 사업가이자 유명한 주얼리 디자이너인 강 씨는 다정 씨에게 대체 왜 이런 잔인한 짓을 한 것인지 추적할 '궁금한 이야기 Y'는 3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