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1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이서한, 방예담 작업실 불법촬영 논란 해명 "남자들끼리 연출된 상황"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03 09:48 조회 1,906
기사 인쇄하기
이서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이서한이 불법 촬영 의혹에 휩싸이자 이를 해명하며 사과했다.

이서한은 지난 2일 자신의 SNS에 두 사람이 소파에 누워 성적 행위를 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긴 짧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불법 촬영물이 아니냐는 의혹 제기와 함께, 영상 속 장소가 가수 방예담의 작업실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해당 영상은 곧 삭제됐으나 온라인상에 퍼져 논란이 됐다.

논란이 커지자 이서한은 SNS를 통해 해명과 사과에 나섰다.

이서한은 "어제 올라간 영상은 남자 친구들끼리의 장난이었다"라고 해명하며 "영상의 장소가 예담이의 작업실이었던 점에 대해서 예담이와 예담이의 팬분들에게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앞으로 이 영상에 대한 억측과 오해를 삼가 주셨으면 좋겠다. 영상 보신 분들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주의하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남자들끼리의 장난'이라고만 전한 이서한의 충분치 않은 해명에 누리꾼들의 비난은 계속 이어졌다. 어떤 과정에서 해당 영상을 찍은 것인지, 당사자에게 동의를 구한 것인지 등에 대한 설명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에 이서한은 SNS를 통해 "두려움과 죄송스러운 마음에 말을 아낀 저의 해명이 오히려 논란이 된 것 같아 용기 내어 다시 글을 올린다"며 2차 사과문을 공개했다.

이서한은 "평소 친하게 지내는 친구들이 예담이 작업실에서 종종 음악도 듣고 영화도 보면서 술을 마셨다. 어제도 다섯 명이 모여서 술자리를 가졌고 12시가 넘어 술이 취한 한 친구와 예담이는 집으로 갔다. 저와 나머지 친구들은 한잔 더 하는 과정에서 요즘 많이 하는 연출된 상황 영상을 비공개 계정에 올린다는 것이 스토리에 올렸다. 불법 촬영물이나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상황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이어 "배우라는 직업을 꿈꾸는 사람으로서 미숙한 모습으로 논란을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영상으로 인해 불쾌하셨을 모든 분들과 저를 아껴주시는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앞으로 신중히 행동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이서한은 2002년 생으로, 지난 2021년 1월 웹드라마 '없는 영화'로 데뷔한 신인 배우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