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30일(목)

방송 촬영장 핫뉴스

'틈만 나면' 유재석X유연석X조정석, 조합만으로 기대감↑…'삼석 티키타카' 대폭발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29 09:59 조회 599
기사 인쇄하기
틈만나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틈만 나면,'에 배우 조정석이 게스트로 출연해 '믿고 보는 케미' 유재석, 유연석, 조정석으로 이어지는 '삼석' 티키타카가 대폭발한다.

첫 방송부터 2049 시청률 동시간 1위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린 SBS '틈만 나면,'은 일상 속 마주하는 잠깐의 틈새 시간 사이에 행운을 선물하는 '틈새 공략' 버라이어티다. 유재석과 유연석이 최초로 2MC로 나서는 가운데 '런닝맨'의 최보필 PD와 '사이렌: 불의 섬'의 채진아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감을 높인다.

오는 30일에 방송되는 '틈만 나면,' 2회에는 게스트 '틈친구'로 조정석이 합류해 충무로와 남산일대를 누비며 틈새 행운을 전한다.

이날 유재석은 "우리가 재석, 연석, 정석, 다 석석석인 거 알지?"라며 이름부터 찰떡 조합인 '삼석 케미'를 예고한다. 조정석은 유연석이 유재석과 인생 첫 MC를 맡게 된데 대해 "성공했다"며 "연석이 예능이 많이 늘었다"라며 예능 새싹 유연석의 활약에 놀라워한다.

한편 조정석은 유재석과 서울예대의 동문 인연을 밝혀 눈길을 끈다. 조정석은 "2002년에 형이 서울예대에 꿍꿍따 촬영하러 왔을 때 저는 학교 다니고 있었어요"라며 유재석과의 인연을 공개한다. 조정석은 당시 풋풋했던 학생으로 돌아간 듯 "와~ 저기 유재석이다!"하고 외치며 당시 스타였던 유재석을 바라보며 좋아했던 상황을 재연해 폭소를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이날 유재석, 유연석, 조정석은 '삼석' 케미를 제대로 폭발시킨다. '계획형' 유연석이 충무로와 남산일대의 맛집 노선을 그리면, '즉흥형' 유재석과 조정석은 장단을 맞춰주며 유연석이 더 열심히 찾을 수 있게 부추기는 등 놀라운 찰떡 호흡을 발휘한다. 급기야 조정석은 "연석이가 너무 부지런해서 좋긴 한데, 가끔 귀찮아"라며 솔직한 심정을 토로한다. 이에 극과 극 스타일을 지닌 유연석과 유재석-조정석이 틈만 나면 선보이는 '삼석 티키타카'와 함께 의미 있는 틈새 시간의 주인공도 등장해 세 사람의 심장을 뒤흔들었다는 후문이다.

'틈만 나면,' 제작진은 "유재석, 유연석과 조정석의 만남은 잃어버린 형제를 찾은 듯 딱 맞는 찰떡 케미를 완성한다"라며 "유재석, 유연석, 조정석에게 의미 있는 틈 주인의 사연이 등장한다. 이번 주 진한 우정과 웃음이 함께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틈만 나면,'은 오는 30일(화)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