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30일(목)

스타 스타는 지금

앨리스 소희, 15살 연상 사업가와 결혼+연예계 은퇴…"제2의 인생 살겠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26 16:33 조회 1,641
기사 인쇄하기
앨리스 소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앨리스 멤버 소희가 결혼과 함께 연예계에서 은퇴한다.

26일 한 매체는 소희가 1년간 교제한 15세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소희는 연인과 내달 혼인신고를 하고 연내 스몰웨딩 형식으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결혼과 함께 연예계에서도 은퇴한다.

이에 대해 소속사 아이오케이는 "소희가 남자친구와 결혼할 예정"이라며 "전속계약 만료를 앞두고 논의하던 중 결혼 이야기가 나왔다. 이에 재계약을 하지 않고, 결혼과 동시에 연예계를 은퇴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소희는 이날 SNS에 손편지를 올려 직접 결혼과 은퇴 심경을 전했다.

손편지에서 소희는 "어렸을 때부터 꿈꿔오던 2017년 앨리스 데뷔를 시작으로 팬 분들께 지금까지 사랑을 받아 쑥쑥 자라서 어느덧 26살이 되었다.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많이 배웠고 즐거운 일도 참 많았다. 중간에 힘든 일이 있을 때는 우리 팬 분들이 있어서 잘 버틸 수 있었다"라며 먼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밝혔다.

이어 소희는 "그러던 와중 저에게 큰 힘이 되어준 사람을 만나게 되었다"라며 "이제는 서로에게 너무나 소중한 존재가 되어 그분과 결혼을 하기로 약속했다. 이 소식을 전하는 것이 기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너무 갑작스러워서 놀라셨을 팬, 블리스 여러분들 친구, 지인을 생각하면 죄송한 마음이 든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 앨리스 소희가 아닌 김소희로 제2의 인생을 살아보려고 한다. 여러분들께서 사랑해 주신 만큼 걱정하시지 않게 행복하게 살겠다. 그동안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많은 사랑 주셔서 감사드린다. 정말 행복했다. 이 마음은 평생 잊지 않고 감사하며 살겠다"라고 다짐했다.

1999년생인 소희는 지난 2017년 SBS 'K팝스타6-더 라스트 찬스'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얼굴을 알렸고, 솔로 활동을 거친 후 앨리스 멤버로 데뷔했다. 앨리스는 지난해 4월 '쇼 다운'을 발매한 후 공백기를 갖고 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