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30일(목)

방송 드라마

'커넥션' 김경남, '미친 존재감' 뿜어낸다…심장 쫄깃한 열연 예고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26 11:59 조회 304
기사 인쇄하기
커넥션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경남이 '커넥션'을 통해 '미친 존재감'을 뽐낼 전망이다.

오는 5월 24일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커넥션'(극본 이현, 연출 김문교)은 누군가에 의해 마약에 강제로 중독된 마약팀 에이스 형사가 친구의 죽음을 단서로 20년간 이어진 변질된 우정, 그 커넥션의 전말을 밝혀내는 '중독 추적 서스펜스' 드라마다.

'커넥션'은 실력파 제작진 '검사내전' 이현 작가와 '트롤리' 김문교 감독, 연기와 개성을 동시에 지닌 배우 지성-전미도-권율-김경남 등의 만남으로 믿고 보는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커넥션'에서 김경남은 안현시에서 도축업으로 기업을 일으킨 재벌 '금형그룹' 회장의 외아들이자 서자인 원종수 역으로, '미친 존재감'을 뿜어낸다. 김경남이 맡은 원종수는 '진실을 쫓는' 장재경(지성), 오윤진(전미도)과 대척점 꼭대기에 있는 '이너써클' 친구들의 리더로, 친구들 사이에서 군림하는 인물이다. 일찍부터 약육강식의 세계를 깨우친 술수의 천재지만, 실상은 서자라는 사실에 열등감을 품고 성공에 집착한다. '브레인' 박태진(권율)의 도움을 받아 아버지의 인정을 받기 위해 폭주하는, 돌풍의 핵으로 극에 쫄깃한 긴장감을 부여한다.

김경남이 '이너써클'의 리더, 부와 권력을 지닌 원종수로 묵직한 포스를 뿜어내는 장면이 26일 공개됐다. 극 중 원종수(김경남)가 장례식장에서 '이너써클' 친구들에게 둘러싸인 채 리더의 품격을 발산하고 있는 상황이다.

원종수는 카리스마를 장착한 눈빛으로 어수선한 분위기를 제압해 시선을 모은다. 반면 원종수는 그룹과 관련한 자리에서는 럭셔리한 슈트를 갖춰 입고, 프레젠테이션을 펼치며 성공에 대한 들끓는 야망을 드러낸다. 김경남이 질투심과 열등감을 감추고 있는 '약육강식의 포식자' 원종수의 롤러코스터 내면을 어떻게 극적으로 그려낼지 관심이 쏠린다.

김경남은 "먼저 대본이 주는 긴장감과 몰입력이 대단했고 지금까지 해보지 못했던 악의 편에 있는 원종수라는 인물에 흥미를 느꼈다. 그 안에서 나름의 우정을 얘기하는 20년 지기 친구들과의 관계들을 입체적으로 만들어 보고 싶었다"라고 '커넥션'에 출연한 이유를 털어놨다.

또한 실제로는 배우들 중 막내지만 극 중 친구들의 우두머리로 등장하는 것이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에는 "감독님과 얘기를 나눴을 때 재벌 2세인 원종수 캐릭터라면 오히려 또래에 비해 훨씬 젊어 보이고 외적으로 세련되어 보이는 게 자연스러울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 그래서 외적인 것뿐 아니라 연기적으로도 연륜을 풍기거나 어른스러운 모습보다는 10대에서 그대로 멈춰있는, 철없고 이기적이며 욕심 많은 어른 아이의 모습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며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더불어 "극 중에서도 원종수가 친구들 위에 군림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그들이 종수의 카리스마나 힘에 굴복한다기보다는 뒷배경을 보고 마치 어린아이를 달래듯 주변에서 지켜준다는 느낌이다. 그런 면에서 오히려 내가 막내인 부분이 몰입에 더 유리하게 작용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원종수의 둘도 없는 파트너 박태진 역의 권율에 대해서는 "권율 형은 극 중 박태진만큼이나 배우로서 치밀하고 현명한 부분이 너무나 많은 형이라고 느꼈다. 늘 신 전체를 생각하며 여러 아이디어를 내준 덕분에 많은 도움을 받으며 신을 더 풍성하게 만들 수 있었다. 촬영 외에도 따로 연락하며 신 회의를 할 만큼 열정적이었고, 그랬기에 즐겁게 작품에 임했다"라며 호흡을 맞추고 있는 권율을 극찬했다.

제작진은 "김경남은 '커넥션'에서 '캐릭터 그 자체'가 되어버린 모습으로 심장 쫄깃한 장면들을 만들어 낸다"라며 "갈등의 중심에 설 김경남의 열연을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커넥션'은 '7인의 부활' 후속으로 오는 5월 24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