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방송 드라마

권율, '커넥션'으로 본업 복귀…지금껏 없던 창조적 악역 변신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25 11:29 조회 128
기사 인쇄하기
권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커넥션' 권율이 지금껏 없던 창조적 악역의 시대를 연다.

오는 5월 24일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커넥션'(극본 이현, 연출 김문교)은 누군가에 의해 마약에 강제로 중독된 마약팀 에이스 형사가 친구의 죽음을 단서로 20년간 이어진 변질된 우정, 그 커넥션의 전말을 밝혀내는 '중독 추적 서스펜스' 드라마다.

'커넥션'은 전작에서 촘촘한 구성과 감각적인 연출을 빛낸 '검사내전' 이현 작가와 '트롤리' 김문교 감독, 입체적인 연기로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달구는 연기파 배우 지성-전미도-권율-김경남 등의 의기투합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커넥션'에서 권율은 명석한 두뇌와 뛰어난 네트워크 능력을 지닌 안현지청 검사 박태진 역을 맡아 파격 변신을 꾀한다. 권율이 열연할 박태진은 원종수(김경남)의 든든한 조력자이자 장재경(지성), 오윤진(전미도)과 대립하는 '이너써클' 친구들 중 핵심 멤버다. 침착하면서도 냉철한, 해결사이자 빌런의 얼굴을 동시에 지닌 인물로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한다.

이와 관련 권율이 박태진으로 등장한 첫 현장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된다. 극 중 박태진(권율)이 장례식장에서 상복을 입고 상주 완장을 찬 채 상황을 정리하는가 하면, 안현지청 검사로 열일을 하고 있는 장면이다.

박태진은 갑작스러운 친구의 비보에도 차분하게 주변을 살피지만, 검사의 모습일 때는 날 선 눈빛과 날카로운 표정을 드리우며 카리스마를 뿜어낸다. 권율이 '이너써클' 친구들에게는 든든한 해결사로, 진실을 쫓는 장재경과 오윤진에게는 묘한 빌런으로 활약할 박태진을 어떻게 표현할지 기대감이 샘솟는다.

권율은 "대본을 읽다가 어느 순간 범인이 누구인지 추리하고 궁금해 하는 나 자신을 자각했을 때 이 작품을 꼭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커넥션'을 선택한 계기를 밝혔다.

더불어 "박태진이란 인물이 극 중에서 무엇을 그려왔고, 그려낼지 이 부분을 궁금해하면서 보시면 좋을 것 같다"라는 말을 남겨 강하게 풍기는 설계자 캐릭터의 특징을 전달했다. 마지막으로 권율은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회만 본 사람은 없을 드라마라고 확신한다"라며 '커넥션'의 마력에 대한 폭풍 홍보를 잊지 않았다.

제작진은 "권율은 촬영을 시작하기 전과 후, 완벽하게 다른 사람이 되어버리는 배우"라는 극찬과 함께 "매번 제작진을 놀라게 한 권율의 열연과 파격 변신을 기대하며 '커넥션'의 첫 방송을 기다려 달라"고 전했다.

'커넥션'은 '7인의 부활' 후속으로 오는 5월 24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