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방송 드라마

'열혈사제2', 김남길·이하늬·김성균·비비 출연 확정…하반기 편성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24 09:45 조회 3,465
기사 인쇄하기
열혈사제2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남길, 이하늬, 김성균, 김형서(비비)가 '열혈사제2' 출연을 전격 확정 지었다.

올 하반기 편성 예정인 SBS 새 드라마 '열혈사제2'(극본 박재범, 연출 박보람)는 여전한 다혈질 성격에 불타는 정의감으로 똘똘 뭉친 열혈사제 김해일이 구담구에서 발생한 마약 사건을 쫓아 부산으로 향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익스트림 공조, 노빠구 코믹 수사극'이다.

'열혈사제2'에서는 부산으로 판을 옮긴 김해일(김남길 분), 박경선(이하늬 분), 구대영(김성균 분)이 부산의 열혈 마약반 형사 구자영(김형서 분)과 '범죄 타도 어벤져스'를 결성, 마약을 통해 대형 카르텔을 결성하려는 '욕망 악인즈'와 끝장 대결을 펼친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스케일과 코믹 텐션, 환장의 케미와 시원한 사이다까지 선보이며 종합선물세트급 쾌감을 안긴다.

지난 2019년 방영된 '열혈사제'는 방영 당시 최고 시청률 2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2019 메가 히트작으로 손꼽혔다. 다양한 신드롬을 이끌고, 종영과 동시에 시즌2 제작 요청을 수도 없이 받았던 '열혈사제'가 5년 만인 2024년 하반기, 시즌 2로 돌아온다.

'열혈사제2'에서는 5년 만에 재회한 '뚫어뻥 3인방' 김남길-이하늬-김성균과 더불어 김형서가 새로운 캐릭터로 합류하며 색다른 시너지를 북돋는다.

먼저 '열혈사제'의 시작과 끝으로 통하는 김남길은 시즌2에서도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해일로 분한다. 외모는 은혜로운 사제 핏(Fit)에 얼굴 독재자지만, 성질은 더럽기 그지없는 김해일로 코믹 변신의 대성공을 이룬 김남길은 시즌2에서도 망가짐을 불사하는 코믹함과 펄펄 날아다니는 액션으로 '해일일치' 열연을 선사한다.

이하늬는 시즌2에서도 톡톡 튀는 연기로 남다른 클래스를 오롯이 발산한다. 이하늬는 시즌2에서 현란한 말발과 깡, 전투력을 가진 유일무이한 최고의 빌리너스이지만, 미남을 밝히는 소이 '얼빠' 검사 박경선을 천연덕스럽게 소화하며 '코믹 여왕'의 위용을 증명한다.

김성균은 구담경찰서 강력팀 형사 구대영 역으로 시즌2에도 등장한다. 허세는 세고, 사고란 사고는 다 치고 다니는 '긁어부스럼'의 거성이지만 모질지 못해 '사제보다 더 사제 같은 형사'로 불리는 구대영 역 김성균은 시즌2에서도 '형사보다 더 형사 같은 사제' 김해일 역 김남일과 광폭의 브로맨스를 빛내며 '웃음 버튼'으로 활약한다.

마지막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끈 히트곡 '밤양갱'의 주인공 가수 겸 배우 김형서는 '최악의 악', '화란'에 이어 '열혈사제2'로 연기 행보를 잇는다. 김형서는 '열혈사제2'의 새 캐릭터인 부산 열혈 마약팀 형사 구자영으로 등장, 전작에서 보인 무겁고 어두운 연기와는 또 다른 신선한 연기 변신으로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진다.

'열혈사제2'는 '열혈사제1'에서 이미 호흡을 맞췄던 박보람 감독과 박재범 작가의 의기투합으로도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열혈사제1' 공동 연출 이후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로 데뷔했던 박보람 감독은 섬세한 연출로 흡입력 높은 영상미를 보여줬다. 박보람 감독은 '열혈사제2'로 '김남길표 흥행 수사극 3종'을 완성할 전망이다. 또한 '열혈사제1'로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의 정석'을 보여준 박재범 작가는 '김과장', '빈센조', '열혈사제1'로 이어지는 '정의 3총사'에서 보여준 통쾌함에 도파민을 더한 과몰입 유발 스토리를 그려내며 시청자들에게 '국민 소화제' 드라마를 선물한다.

제작진은 "2024년 하반기 방송 예정인 '열혈사제2'는 더욱더 와일드한 배경을 바탕으로 웃음, 액션, 범죄 서사까지 모든 부분이 메가톤급으로 업그레이드돼 찾아온다"라며 "명실상부 '美친 연기합'으로 팬심을 유발한 김남길-이하늬-김성균의 컴백이 일으킬 '역대급 트리플 연기 호흡'과 새로운 캐릭터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을 김형서(비비)의 열연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사진 제공= 길스토리이엔티, SBS '열혈사제', UL엔터테인먼트, 필굿뮤직]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