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월)

방송 프로그램 리뷰

"설경구→황정민, 배우들 탄생시킨 곳"…'학전 그리고 뒷것 김민기', 동시간대 지상파 1위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22 10:33 조회 585
기사 인쇄하기
학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김민기와 학전에 관한 최초의 다큐멘터리 '학전 그리고 뒷것 김민기'가 뭉클한 여운 속에 3부작 특집 방송의 1막을 성공적으로 열었다.

지난 21일에 방송된 'SBS 스페셜-학전 그리고 뒷것 김민기' 1부에서는 지난 3월 15일 33년 만에 문을 닫은 대한민국 문화예술계의 못자리 소극장 '학전'의 시작과 끝을 함께하는 한편, 천재 싱어송라이터의 삶을 뒤로한 채 무대 뒤 '뒷것'의 역할을 고집스럽게 지킨 김민기의 삶을 조명하며 뭉클한 여운을 선사했다. 이에 '학전 그리고 뒷것 김민기' 1부는 닐슨코리아 집계 기준, 전국 3.4%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지상파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설경구, 황정민, 장현성, 최덕문, 전배수, 이정은, 이황의, 박명훈, 김대명, 이선빈 등 지금은 대한민국 연기 판에서 내로라하는 배우로 성장한 이들이 스타의 후광을 내려놓고 그저 학전의 단원으로 돌아가, 청춘을 함께 했던 학전과 김민기에 대해 회상했다.

이 가운데 설경구는 학전에서 전단지를 붙이다가 김민기의 눈에 들어 '지하철 1호선' 초연 무대에 서게 된 사연을, 황정민은 군 제대 후 아르바이트로 학전과 첫 인연을 맺은 사연을, 이정은은 설경구가 소개한 낙하산으로 학전에 입단한 사연을 밝히며, 지금의 눈으로 보기에는 소박하고 풋풋했던 이들의 신인 시절을 전해 흥미를 자아냈다.

이처럼 무명의 신인배우들을 한데 모아, 이들의 현재를 만든 장본인이 바로 '아침이슬'의 가수 김민기였다. 90년대 이후 학전 소극장을 개관하며 뮤지컬 작곡가이자 연출가로 활동하기 시작한 김민기는 학전 운영을 위해 자신의 저작권료를 모두 헌납했고, 이로써 만들어진 것이 바로 뮤지컬 황무지 시절 탄생한 전설의 작품 '지하철 1호선'이었다.

설경구와 황정민을 비롯한 '지하철 1호선' 출신 배우들은 김민기가 악보 보는 법조차 모르는 초짜 신인들을 직접 가르쳤으며, 그 어떤 것보다 기본기를 중시했고 그때의 가르침이 지금의 연기에 있어 밑바탕이 되었음을 밝혔다. 또한 배우들은 당시 김민기 본인이야말로 대한민국에서 가장 유명한 가수 중 하나였음에도 불구하고 "난 뒷것이야. 너네는 앞것이고"라는 말을 입버릇처럼 말하며, 그저 조명 밖 어두운 곳에서 밝은 쪽을 비추는 일을 소명으로 여겼다고 전했다.

배우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장을 만들기 위한 '뒷것' 김민기의 노력은 학전의 복리후생에서도 찾을 수 있었다. 연극은 배고픈 직업이라는 인식이 당연하던 시절, 단원들에게 식권을 챙겨주며 배곯지 않는 환경을 만들어주는가 하면, 공연자들과 계약서를 작성해 최저 금액을 보장하고, 기여도에 따라 공연 수익을 배분하고, 정식 직원인 스태프들에게는 4대 보험을 제공하는 등 당시로서는 이례적인 민주적 행정을 했다는 것. 자신보다 배우들의 수입이 높을 때 누구보다 기뻐했다는 김민기의 진심으로 인해 학전 단원들은 생활고에 시달리지 않고 반짝이는 꿈을 좇을 수 있었고, 이는 배우를 소망하는 이들의 또 다른 꿈이 되어 '학전'이 문자 그대로 좋은 씨앗을 품은 예술인들이 심어지고 꽃을 피워 떠나는 '못자리'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이다.

또한 시대의 변화와 함께 찾아온 불황 속에서도 절대 후원을 받지 않고 자력으로 극장을 운영해 온 김민기의 고집스러운 청렴은 자본논리에 굴하지 않고 문화의 다양성과 실험정신을 지켜낸 학전의 존재가치를 마지막 순간까지 지켜내며, 역사 속으로 떠나는 학전의 뒷모습에 아름다운 여운을 더했다.

더불어 김민기라는 사람에 대해 알리기 위해 인터뷰석에 앉은 수많은 유명인사들, "저의 선생님이 되어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눈시울을 붉히는 김대명의 모습, 나아가 '지하철 1호선' 마지막 공연을 함께하기 위해 기꺼이 모인 역대 학전 단원들의 모습은 33년간 학전의 '뒷것'으로 산 김민기의 헌신이 단순히 그의 생애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한국 대중문화계에 뿌리 깊이 자리해 다시금 싹을 틔울 것이라는 믿음을 안겼다.

이처럼 '학전 그리고 뒷것 김민기' 1부는 그동안 미처 알지 못했지만 마땅히 알아야 할 학전의 가치와 김민기의 삶을 돌아보는 뜻깊은 시간을 선사했다. 또한 '지하철 1호선'의 초연 영상과 메이킹필름, 사진과 생생한 녹음 등 지금껏 대중에게 공개된 적이 없는 다채로운 자료들은 잊히기엔 아쉬운 학전의 33년 역사를 시청자들의 기억에 아카이빙하는 의미를 더하기도 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의 반응 역시 뜨거웠다. SNS 및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학전 다큐 보는데 김민기 선생님 진짜 대단한 분이다. 학전 운영자인 것만 알았는데 아침이슬 작사 작곡한 가수셨구나", "학전 김민기 다큐 너무 좋다. 김민기 선생님 우리나라 현대사에도 뮤지컬사에도 엄청 중요한 분이셨네", "김민기 연출가 대단하다. 지금도 안 하는 공연 수익 공개. 극단인데 4대 보험이 되고 배우들보다 돈도 적게 가져갔다니", "평생 뒷것을 자처하셨던 분. 난 저렇게 죽어도 못 살겠다 싶어 더 대단한 분", "우와 좋아하는 배우 분들이 다 학전 출신이었어. 한국 드라마 영화계는 학전이 기둥처럼 받치고 있었네" 등의 시청 소감이 이어졌다.

한편 다가오는 2부에서는 대한민국 음악계를 대표하는 뮤지션들과 70년대 유신 암흑기의 산증인들이 인터뷰이로 나서 천재 싱어송라이터이자 민주화의 아침이슬이었던 김민기의 뒷모습을 증언할 예정이다. 이에 뭉클한 여운과 함께 성공적으로 막을 연 '학전 그리고 뒷것 김민기' 2부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SBS 스페셜-학전 그리고 뒷것 김민기'는 뮤지컬 '지하철 1호선'을 탄생시킨 대한민국 문화예술의 못자리 학전과 철저히 무대 뒤의 삶을 지향하며 방송 출연을 자제해 온 학전 대표 김민기의 이야기를 담은 최초의 다큐멘터리로, 김민기를 위해 뭉친 유명인사 100여 명의 인터뷰가 담기는 유일무이한 프로젝트다. 오는 28일(일) 밤 11시 5분에 2부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