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3일(일)

방송 촬영장 핫뉴스

김동현 "'먹찌빠', '피지컬100'보다 훨씬 힘들어" 무너진 UFC 자존심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18 12:42 조회 876
기사 인쇄하기
먹찌빠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이종격투기 선수 출신 방송인 김동현이 '먹찌빠'의 힘든 미션에 혀를 내두른다.

18일 방송될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이하 '먹찌빠')에는 지난주에 이어 게스트 김동현, 홍윤화와 함께 '피지컬 VS 덩치컬' 맞대결이 계속된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는 쉬는 시간 휴식을 취하고 있던 덩치들에게 치킨이 배달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대가 없이 제공된 치킨에 멤버들은 '먹느냐 마느냐'를 두고 각자 고민에 빠졌다. 의심도 잠시, 참을 수 없는 치킨 냄새에 하나 둘 백기를 들고 먹방을 시작한 가운데, 끝까지 이성을 지키고 금식한 의외의 멤버가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발라먹은 치킨 뼈만 보고 누가 먹은 치킨인지를 추리해야 하는 황당한 미션이 주어지자 덩치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덩치 촉'을 발동, 국과수 뺨치는 놀라운 추리력을 뽐낸 멤버는 과연 누구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또한, 미션을 거듭하며 지쳐가던 김동현은 "'피지컬 100'과 비교해서 어떠냐"라는 질문에 "'먹찌빠'가 훨씬 힘들다"라고 대답해 현상을 폭소케 했다. 움직이는 빵을 한 입에 먹어야 하는 미션에 도전한 김동현은 한때 UFC 세계 랭킹 6위였던 자신감으로 "눈을 가리고 쇠공을 피하는 훈련을 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시작과 동시에 빵에 뒤통수를 맞는 굴욕을 당해 "뇌진탕 아니냐"라며 덩치들의 비웃음을 샀다.

서장훈 역시 동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도전했다. 굴욕적인 모습도 불사하는 한편, "너무 치욕스럽다"라는 서장훈의 모습에 웃음이 터져 나왔다. 과연 김동현-서장훈의 자존심 대결 승자는 누가 될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막내 덩치 나선욱은 '가짜 뚱보설'로 인해 곤혹스러워했다. 지난주 다이어트로 13kg를 감량했다 밝힌 나선욱은 떡볶이 한 상이 걸린 최종 미션을 앞두고 "(우리 팀이) 졌으면 좋겠다"라는 망언을 날려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멤버들은 "미친 거 아니야?", "먹찌빠에서 나올 수 없는 말"이라며 분노했고, 같은 팀인 홍윤화는 "당신 가짜 뚱보야? 정신 차려!"라며 긴급 정신교육에 나섰다. 나선욱은 '가짜 뚱보' 오명을 벗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남다른 피지컬만큼이나 막강한 웃음을 선하는 '먹찌빠'는 18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