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30일(목)

방송 드라마

지성X전미도, 대본 한 줄 읽을 때마다 소름…'커넥션', 벌써부터 '연기 맛집'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18 10:08 조회 1,644
기사 인쇄하기
커넥션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새 금토드라마 '커넥션'의 배우 지성-전미도-권율-김경남-정순원 등이 첫 대본 리딩부터 연기열전으로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커넥션'(극본 이현, 연출 김문교)은 누군가에 의해 마약에 강제로 중독된 마약팀 에이스 형사가 친구의 죽음을 단서로 20년간 이어진 변질된 우정, 그 커넥션의 전말을 밝혀내는 '중독 추적 서스펜스' 드라마다.

'커넥션'은 '마약에 중독된 마약반 형사 이야기'라는 파격적인 소재를 색다른 시선으로 파고든 '믿고 보는' 차세대 영상 스토리텔러 이현 작가와 김문교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검사내전'에서 공감 만점 서사로 주목받은 이현 작가의 '하이퍼 리얼리티' 극본과 '트롤리'에서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문교 감독의 몰입감 높이는 연출이 시너지를 이루면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피고인'을 잇는 SBS표 웰메이드 범죄 서스펜스 드라마의 귀환을 예고하고 있다.

18일 '커넥션' 측은 앞서 진행됐던 주요 배역들이 모두 모인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지성의 "정말 재밌는 드라마 만들어 보시죠"라는 외침으로 포문을 연 이번 대본리딩은 배우들의 뜨거운 열정으로 인해 후끈한 열기 속에서 진행됐다.

먼저 경찰 내부에서 후배들의 존경과 선배들의 믿음을 한몸에 받는 안현경찰서 마약팀 경감 장재경 역 지성은 한 줄, 한 줄 읽을 때마다 '넘사벽' 아우라를 증명했다. 지성은 범인과 대면할 때는 카리스마 있는 말투를 드러내다가도 마약에 중독된 장면에서는 불규칙한 호흡으로 혼란스러운 감정을 쏟아내는 소름 돋는 열연을 선사했다.

전미도는 자기주장이 확실한 잔다르크 성격에 '기레기' 기질이 다분한 기자 오윤진 역을 표현하기 위해 화끈하게 지르는 발성과 능글맞은 생활 연기를 넘나드는 '능청 열연'으로 첫 도전하는 범죄 추적 서스펜스에서 확고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지성과 전미도는 대본리딩에서조차 가슴 뛰는 투샷을 완성하며 '환상의 연기 핑퐁'에 대한 기대감을 급등시켰다.

안현지청 소속 검사 박태진 역 권율은 그간 예능에서 드러낸 엉뚱 발랄한 면모에서 벗어나 샤프하고 냉철한 변신을 선보였다. 안경을 장착한 권율은 친구들 사이에서 브레인으로 통하는 박태진과 착 붙는 이미지를 빛냄과 동시에, 차분하지만 냉철한 어투의 대사톤으로 인생 캐릭터 경신에 대한 관심을 끌어올렸다.

돈과 힘을 가진 금형그룹 부회장 원종수 역 김경남은 '커넥션'을 통해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강렬한 악역으로 등장했다. 김경남은 압도하는 기세와 틈틈이 비치는 조급함을 유연한 딕션으로 뽐내며 새로운 악역의 포맷을 선사, 눈길을 사로잡았다.

마지막으로 투스타 홀딩스 대표 허주송 역 정순원은 숨 막히는 스토리 속 인간적인 매력이 돋보이는 유쾌하고 친근한 열연을 벌여 웃음벨을 자초했다. 이 밖에도 개성과 연기력이 월등한 배우군단들은 휘몰아칠 극성 케미를 맛보여주며 연기 구멍 없는 '연기 맛집'임을 입증했다.

제작진은 "'커넥션'은 작품성, 시의성, 메시지를 모두 담은 '웰메이드' 드라마의 정반합이 완성된 드라마"라며 "'대본리딩'을 진행하며 '커넥션'이 SBS 금토드라마 장르극 성공 공식을 아로새길 드라마라 확신했다. 오는 5월 첫 방송 될 그날까지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커넥션'은 '7인의 부활' 후속으로 오는 5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