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2일(수)

스타 스타는 지금

김혜윤, 아티스트컴퍼니와 전속계약…정우성X이정재 한솥밥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15 10:43 조회 262
기사 인쇄하기
김혜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혜윤이 아티스트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15일 아티스트컴퍼니는 김혜윤과의 전속계약 소식을 전하며 "탄탄하게 다져진 연기력으로 자신의 독보적인 분위기를 만들며 청춘물 장인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배우 김혜윤과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전문적인 시스템을 갖춘 환경에서 아직 선보이지 않은 다채로운 매력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지난 2013년 데뷔 이래 차근차근 연기력을 쌓아온 김혜윤은 JTBC 'SKY 캐슬'의 강예서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 부문 여자 신인연기상을 수상, 자신의 존재감을 대중에게 강렬하게 각인시켰다.

이후 김혜윤은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은단오 역을 맡아 1인 3역을 각기 다른 캐릭터의 성격을 세밀한 감정선으로 그려내며 첫 주연작을 성공으로 이끌었다.

그뿐만 아니라 영화 '불도저에 탄 소녀'를 통해 뉴욕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청룡영화상, 대종상 영화제, 한국영화제작가협회 신인상까지 싹쓸이하며 4관왕에 오른 김혜윤은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드는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김혜윤 표 청춘물의 시작을 알렸다.

또한 김혜윤은 지난 8일 첫 방송한 tvN 새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로 다시 한번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극 중 '최애' 류선재(변우석 분)의 운명을 바꾸기 위해 2023년 34살에서 2008년 19살로 타입 슬립한 팬 임솔 역을 맡은 김혜윤은 스타를 향한 무한 애정부터 과거를 바꾸려는 당찬 모습까지 그녀만의 완벽한 완급조절 연기로 드라마의 몰입도를 높이며 '청춘물 장인'의 저력을 증명하고 있다.

한편, 매니지먼트뿐만 아니라 영화, 드라마 등 콘텐츠 제작까지 영역을 넓히며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로 도약한 아티스트컴퍼니는 안성기, 정우성, 이정재, 염정아, 박해진, 김종수, 박소담, 배성우, 임지연, 고아성, 신정근, 김준한, 표지훈(피오), 이주영, 조이현, 장동주, 차래형, 최경훈, 유정후 등이 소속되어 있다.

[사진 = 아티스트컴퍼니]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