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2일(수)

방송 드라마

'7인의 부활' 이유비X이정신 약혼식 파티 현장 포착…엄기준의 서늘한 눈빛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12 10:23 조회 438
기사 인쇄하기
7인의 부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7인의 부활' 악인들의 얽히고설킨 복수의 판이 더욱 스펙타클 해진다.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극본 김순옥, 연출 오준혁·오송희) 측은 12일, 한모네(이유비 분)와 황찬성(이정신 분)의 약혼을 축하하는 파티 현장에 참석한 악인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각자의 속내를 감춘 채 한자리에 모인 이들의 아슬아슬한 신경전이 긴장감을 더한다.

지난 방송에서 매튜 리(엄기준 분)는 민도혁(이준 분)에게 제대로 농락당했다. 매튜 리는 '진짜' 이휘소(민영기 분)가 살아있다고 확신했고, 그가 '루카'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세이브'의 보안프로그램을 얻기 위해 한모네를 이용하기로 했다. 금라희(황정음 분)는 한모네에게 황찬성에게서 보안프로그램을 얻어내라는 미션을 제시했다. 한편, 엄마 윤지숙(김현 분)이 금라희의 손에 죽음을 맞이했다고 생각한 한모네는 금라희를 무너뜨릴 복수를 다짐하며 황찬성과 약혼식을 올렸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금라희의 타운하우스에선 한모네, 황찬성의 약혼을 축하하는 애프터 파티가 한창이다. 그러나 화려한 분위기와는 달리, 매튜 리와 악인들의 표정이 어쩐지 어둡다. 특히 여유만만한 태도로 파티를 즐기고 있는 황찬성, 그를 지켜보는 매튜 리의 서늘한 눈빛이 눈길을 끈다. 과연 이들의 파티에서 무슨 일이 벌어질지 궁금해진다.

금라희와 한모네의 날 선 기싸움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어느새 뒤따라 들어온 매튜 리와 금라희를 막아선 황찬성의 모습도 심상치 않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더 이상은 나도 안 참아요"라면서 일부러 비명을 지르고 자신의 뺨을 때리며 금라희를 조롱하던 한모네. 금라희를 향한 매서운 반격을 시작한 그의 계획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12일 방송될 '7인의 부활' 5회에서는 한모네가 세이브의 보안프로그램을 얻기 위해 움직인다. 여기에 메두사의 정체를 파헤치는 민도혁에 의해 금라희는 예기치 못한 위기와 직면한다. '7인의 부활' 제작진은 "서열이 뒤바뀐 금라희와 한모네의 갈등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것"이라며 "깊게 얽히기 시작한 한모네, 황찬성의 관계성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7인의 부활' 5회는 1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