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2일(금)

스타 스타는 지금

전종서, 학폭 의혹 전면 부인 "명백한 허위, 강력 법적대응"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04 13:59 조회 2,649
기사 인쇄하기
전종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전종서 측이 학교폭력 가해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4일 전종서의 소속사 앤드마크는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퍼지고 있는 전종서 배우와 관련된 허위사실 및 루머를 인지했고, 이러한 허위사실이 확산되는 것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어 이에 대한 입장을 전한다"며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배우 본인과 주변 지인들을 통해 사실관계를 면밀히 체크했고, 해당 글에서 주장하는 바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판단하였기에 공식적인 대응을 자제했지만, 추측성 게시글과 악의적인 댓글이 무분별하게 작성되고 확산되어 배우 본인과 주변분들에게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입히고 있기에 허위사실 유포에 대하여 강력히 대응하고자 한다"며 "법무법인을 통해 배우를 보호하기 위하여 필요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 전했다.

그러면서 "이 시간 이후로도 당사는 일방적인 주장에 대해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이를 온라인상에 게재하거나 전재, 악의적 확대 해석 및 이를 조장하는 행위나 단순한 의견 표출을 넘어선 악성 게시물, 댓글 등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아울러 소속사는 "현재 기사화로 논란이 되고 있던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라며 "게시글과 허위사실에 대한 글들은 소속사에서 증거자료를 확보하여 고소를 준비 중에 있다"라고 했다.

전날 직장인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학창 시절 전종서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폭로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요새 전종서 광고가 너무 많이 뜨길래 너무 화가 나서 기사 찾다가 전종서 학폭 논란 글이 있으면 칼같이 지워진다는 글을 보았다. 혹시나 하고 보니 내가 썼던 글도 지워졌다. 여기에서는 지워지지 않겠지 싶어 글 남긴다"고 했다.

글쓴이는 전종서와 같은 중학교를 나왔다며 "(전종서가) 툭하면 애들 체육복이랑 교복 훔치거나 뺐고, 애들이 안 주면 욕하고 다굴의 대상이 됐다. 나도 한때 체육복 안 줬다가 전종서한테 미친X 소리 들으며 학교 다녔다. 화장실까지 쫓아와 문 발로 차 무서워 조용해지면 밖으로 나가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말 전종서 얼굴만 보면 그때 생각이 나서 속상해 다른 일들이 손에 안 잡혀 용기 내 올린다"고 덧붙였다.

이후 해당 글에는 전종서에게 학폭 피해를 당했다는 다른 누리꾼들의 댓글이 추가로 달렸다. 한 누리꾼은 "나 또한 피해를 받았던 사람 중 한 명이다. 전종서가 보일 때마다 심장이 두근거리다"라고 피해 경험을 공유했고, 또 다른 누리꾼은 "나도 OO중 나왔다. 전종서가 사람 벌레 보듯 보던 거 아직도 생각난다. 전종서와 그 친구들 어마어마했다. 용기 내서 글 올려줘서 고맙다"고 공감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