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8일(목)

스타 스타는 지금

송하윤 이어 여배우 J씨, 학폭 의혹 제기…"교복 훔치고 욕설"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04 11:01 조회 566
기사 인쇄하기
물음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송하윤의 학폭 의혹이 진실공방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또 다른 여배우 J씨에 대한 학폭 의혹이 제기돼 관심을 모은다.

최근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학창시절 여배우 J씨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폭로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요새 J 광고가 너무 많이 뜨길래 너무 화가 나서 기사 찾다가 J 학폭 논란 글이 있으면 칼같이 지워진다는 글을 보았다. 혹시나 하고 보니 내가 썼던 글도 지워졌다. 여기에서는 지워지지 않겠지 싶어 글 남긴다"고 했다.

글쓴이는 J씨와 같은 중학교를 나왔다며 "(J가) 툭하면 애들 체육복이랑 교복 훔치거나 뺐고, 애들이 안 주면 욕하고 다굴의 대상이 됐다. 나도 한때 체육복 안 줬다가 J한테 미친X 소리 들으며 학교 다녔다. 화장실까지 쫓아와 문 발로 차 무서워 조용해지면 밖으로 나가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글쓴이는 "피해자들이 의견이 일치하게 꾸준히 글을 올리고, 그런 글을 J 측 회사는 빛의 속도로 지우고 있다"고 주장하며 "무언가 사실이니 감추고 싶어서 저러는 게 아니겠나"라고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정말 J 얼굴만 보면 그때 생각이 나서 속상해 다른 일들이 손에 안 잡혀 용기 내 올린다"고 덧붙였다.

이후 해당 글에는 J씨에게 학폭 피해를 당했다는 다른 누리꾼들의 댓글이 추가로 달리고 있다. 한 누리꾼은 "나 또한 피해를 받았던 사람 중 한 명이다. J가 보일 때마다 심장이 두근거리다"라고 피해 경험을 공유했고, 또 다른 누리꾼은 "나도 OO중 나왔다. J가 사람 벌레 보듯 보던 거 아직도 생각난다. J와 그 친구들 어마어마했다. 용기 내서 글 올려줘서 고맙다"고 공감했다.

J씨의 학폭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J씨의 소속사 측은 "현재 입장을 정리 중"이라며 이후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