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2일(금)

방송 드라마

'7인의 부활' 미스터리 이정신, 엄기준X이유비의 '키플레이어' 될까…삼자대면 포착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04 10:34 조회 314
기사 인쇄하기
7인의 부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7인의 부활' 엄기준과 이유비, 그리고 이정신이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극본 김순옥, 연출 오준혁·오송희) 측은 4일, 매튜 리(엄기준 분)와 한모네(이유비 분) 그리고 황찬성(이정신 분)의 삼자대면을 포착한 장면을 공개했다. 이들 사이 흐르는 아슬아슬한 기류가 긴장감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서 첫 번째 타깃 한모네를 추락시키기 위한 금라희(황정음 분)의 계획이 그려졌다. 한모네는 과거 만행이 담긴 영화 'D에게' 개봉을 막기 위한 카드가 절실했고, 매튜 리는 절대적 권력 '루카'를 지키기 위해 '세이브'의 보안프로그램이 필요했다. 한모네는 매튜 리에게 세이브 대표 황찬성과의 만남을 조건으로 영화 상영을 막아달라고 제안했다. 그렇게 한모네는 또 한 번 위기를 모면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매튜 리, 한모네, 황찬성의 삼자대면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매튜 리의 호의 어린 시선에도 관심 없다는 듯 한모네만 바라보는 황찬성. 이들 사이 감도는 묘한 신경전 속 냉랭한 분위기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의미심장한 눈빛을 주고받는 한모네와 황찬성의 모습도 흥미롭다. 과연 이들 사이 어떤 대화가 오갔을지, 또 황찬성이 매튜 리와 한모네에게 원하는 것들을 안겨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오는 5일 방송되는 '7인의 부활' 3회에서 한모네가 과거에 민도혁을 도왔다는 것이 빌미가 되어 매튜 리의 배신자로 몰린다. 균열이 일어나기 시작한 악인들 속 한모네가 비장의 카드를 내민다고 한다. '7인의 부활' 제작진은 "미스터리한 인물 황찬성의 정체가 무엇일지, 한모네가 닥친 위기를 벗어날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7인의 부활' 3회는 오는 5일(금)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