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8일(목)

스타 스타는 지금

"남의 이름 팔아 장사 말라"…이연복, '짝퉁 스승' 홍보 식당에 분노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01 10:08 조회 4,104
기사 인쇄하기
이연복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유명 중식 셰프 이연복이 자신의 '스승'이라고 주장하는 식당들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사실관계 정정을 요구했다.

이연복은 1일 자신의 SNS에 "많은 분들이 모르는 부분이 있어 알려드리겠다"며 "저는 어릴 적부터 일하는데 조금 과격한 부분이 있어서 선배들한테 미움만 받고 제자로 받아주는 선배도 없었고 외로이 떠돌면서 혼자 열심히 탐구하면서 여기까지 왔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그래서 저는 스승이 없다"라고 못 박은 이연복은 "요즘 너도나도 이연복 스승이라고 너무 많이 올라와서 이렇게 글을 올린다"라고 밝혔다.

이연복은 "특히 ㅇㅇㅇ가 심해도 너무 심하다. 장사가 안된다고 도와 달라고 해서 사진 좀 찍어주고 했더니 체인화까지 하면서 동탄, 논현동, 대전 다 스승이라고 홍보한다"라고 특정 식당을 언급하며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또 이연복은 "합천, 인천에 보문동, 그리고 많은 집들이 있는데 다른 집은 상호 생략하겠다"면서 자신의 스승이라 주장하는 식당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사도 좋지만 남의 이름을 팔면서 그러지 말라. 혹시라도 이글 보신 블로그나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을 하시는 분들이 있으면 수정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연복은 '짝퉁스승', '이연복 스승', '제발'이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 글을 본 한 누리꾼은 "자주 가던 중국집에 셰프님이랑 동문수학하셨다는 화교 출신 주방장님이 있는데 연복 셰프님 사진도 있고 해서 진짜 인가했다"라는 댓글로 경험담을 남겼다.

이에 이연복은 "(식당에) 놀러 와서 사진 찍어 달라는 사람들이 수도 없이 많다. 저는 뭐 하는 사람인지 모른다"며 "그냥 친분이 있고 장사도 잘 안된다고 사람들 모아서 사진 찍어 달래서 찍어준 건데 이렇게 이용한다"라고 답했다.

또 다른 누리꾼이 "최근 중국집 맛집 검색하다가 본 블로그 중에 피드에서 말씀하신 1곳이 있었다. 그 댓글에 이연복이라며 블로그 글 내려달라고 댓글 있는 거 봤었는데 그게 진짜 이연복 셰프님이셨네"라고 하자 이연복은 "제가 맞다"면서 "댓글을 달았는데도 수정이 안 되더라. 그래서 이렇게 공개적으로 알리는 거다"라고 글을 쓴 이유를 설명했다.

또 "속상하겠다"며 걱정하는 누리꾼에 이연복은 "속상하지는 않다. 그냥 많은 사람들이 속고 갈까봐"라며 거듭 주의를 당부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