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8일(목)

스타 스타는 지금

'활동중단' 에스쿱스 "재활하며 지켜본 세븐틴, 사랑받을 자격 있어"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4.03.25 16:15 조회 519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그룹 세븐틴의 리더 에스쿱스가 팀 활동에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25일 매거진 '데이즈드'는 세븐틴 총괄 리더 에스쿱스의 화보와 인터뷰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지난해 8월 무릎 부상으로 활동을 중단하고 치료와 재활에 집중해 온 에스쿱스는 화보 촬영과 병행된 인터뷰에서 "열심히 재활하고, 세븐틴 무대를 다 챙겨봤다. 너무 같이하고 싶었다"라고 말했습니다.

데이즈드 에스쿱스

에스쿱스는 "처음으로 무대 위가 아닌 관객석에서 멤버들을 봤다"며 "(멤버들을) 보면서 '아, 이 친구들은 사랑받을 자격이 있구나' 느꼈다. 실력도 실력이지만 무대에 있는 모습이 다들 너무 행복해 보이더라"라고 했습니다.

이어 "멤버들과 함께할 수 있는 시간 안에는 모두 같이 하고 싶다. 무대에 빨리 서고 싶었다. 그런 생각으로 버틴 것 같다"라고 속마음을 전했습니다.

그는 재활에 집중한 시간들에 대해 "자신에게 답답하고 화가 많이 났다. 어쨌든 몸을 쓰던 사람이 몸을 쓰지 못하는 상황이었으니"라며 "감정에 솔직해지려한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데이즈드 에스쿱스

어느덧 데뷔 9주년을 앞둔 팀에 대해 에스쿱스는 "세븐틴이 싸우고, 웃고, 울고, 행복해하고, 즐거워하고, 그 밖에도 많은 감정이 오가는 팀이었으면 좋겠다"라고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사진= 데이즈드)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