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3일(토)

방송 드라마

"지옥에 온 걸 환영해"…'7인의 부활', 하이라이트 공개 '궁금증 폭발'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3.25 15:32 조회 498
기사 인쇄하기
7인의 부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7인의 부활'이 게임판을 리셋하고 돌아온 악인들의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극본 김순옥, 연출 오준혁·오송희) 측은 25일, 거대해진 '악' 매튜 리(엄기준 분)를 향한 새로운 단죄자의 복수, 끝없는 욕망 속 악인들의 변화가 휘몰아치는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했다. 상상을 넘어선 다이내믹한 전개가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7인의 부활'은 지난해 방송된 '7인의 탈출'의 시즌2 드라마로, 리셋된 복수의 판, 다시 태어난 7인의 처절하고도 강렬한 공조를 그린다. 완벽하게 재편된 힘의 균형 속 새로운 단죄자의 등판과 예측 불가한 반전의 변수들이 또 어떤 카타르시스를 선사할지 시즌 2에 대한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막강한 권력을 거머쥔 '절대악' 매튜 리와 '악'의 공동체가 무너지는 방식, 지옥에서 돌아온 민도혁(이준 분)이 맞이할 변화는 무엇일지 뜨거운 기대가 쏠린다.

이번에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은 여전히 거짓으로 뒤덮인 세상을 예고하며 긴장감을 자아낸다. 국민 영웅 '이휘소'가 된 매튜 리와 연쇄살인 용의자 '심준석'이 된 민도혁. 달라진 신분과 관계 구도는 새로운 판에서 벌어질 데스게임을 짐작게 한다. 이어진 영상 속 '티키타카' 로비에 제 발로 들어서는 민도혁의 위풍당당한 모습은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지명수배자였던 그가 세상에 모습을 드러낼 수 있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가짜를 잡기 위해 가짜가 되어 돌아왔다'라는 문구는 '거대악' 매튜 리를 처단하기 위해 민도혁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루카'에 대한 모든 정보가 담겨있는 '진짜' 이휘소(민영기 분)의 USB를 통해 매서운 반격을 준비하는 민도혁과 강기탁(윤태영 분). "그동안 이휘소 영웅 놀이가 아주 재밌었길 바랄게"라는 민도혁의 선전포고는 짜릿한 복수전을 기대케 한다. 모든 게 원하는 그림대로 흘러가고 있다는 또 다른 '단죄자'의 의미심장한 뒷모습도 흥미롭다. '메두사'한테 정보를 받고 있었다는 민도혁의 말 뒤로, '약속할게. 사는 걸 택한 것을 죽도록 후회하게 될 거야'라는 경고는 그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악인들의 변화도 흥미진진하다. 매튜 리의 명으로 위장부부가 된 양진모(윤종훈 분)와 고명지(조윤희 분), 뒤틀린 욕망 속 균열이 일어나는 차주란(신은경 분)과 남철우(조재윤 분), 여전히 숨통을 조여 오는 비밀을 감추고 친엄마 윤지숙(김현 분)을 지키려는 한모네(이유비 분), 더 독해져 돌아온 '욕망의 화신' 금라희(황정음 분)까지. 참회할 기회를 뿌리치고 또 한 번 악의 손을 잡은 이들에게 어떤 격변이 불어닥칠지 기대가 모인다. 여기에 "지옥에 온 걸 환영해. 너희들은 오늘 여기서 죽게 될 거야"라는 섬뜩한 목소리는 이들이 맞이할 결말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우리도 민도혁한테 힘을 실어주자고. 추락한 영웅 매튜 리, 새로운 영웅 민도혁"이라는 황찬성(이정신 분)의 강렬한 등장도 눈길을 끈다. 포털 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세이브'의 대표로 범상치 않은 권력을 쥐고 있는 그가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궁금증을 더한다.

'7인의 부활'은 '재벌X형사' 후속으로 오는 29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