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2일(금)

방송 방송 인사이드

"유재석vs김종국, 14년 라이벌의 풋살 대결"…'런닝맨', 2049시청률 동시간대 예능 1위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3.25 10:40 수정 2024.03.25 13:15 조회 172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런닝맨'의 '14년 라이벌' 유재석과 김종국의 '풋살 감독 대결'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런닝맨'은 타겟 지표인 '2049 시청률' 2.7%(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동시간대 예능 1위를 굳건히 지켰고, 이날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미운 우리 새끼'와 함께 '2049 시청률' TOP 2에 랭크됐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5%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제1회 풋살 런닝컵' 레이스로 꾸며져 유재석과 김종국이 각 풋살팀의 감독으로 나서 맞대결을 펼쳤다.

김종국은 "난 'FC 타이거즈'의 현역 감독"이라며 자신감을 보였고 유재석은 "김종국은 축구 열정에 비해 축구 실력이 너무 떨어진다"며 시작부터 강한 견제 토크로 웃음을 자아냈다. 유감독 팀에는 지석진과 하하, 김감독 팀에는 양세찬과 송지효가 배치됐고 양 팀은 승리를 위한 외부영입 선수 확보에 나섰다.

유재석은 김종국이 포함된 축구팀 'FC 타이거즈' 출신 조나단과 접촉했고 조나단은 옆에 김종국이 없다는 걸 확인한 후 "축구 겁나 잘한다"고 말해 못 말리는 예능감을 발산했다. 에이핑크 하영은 남다른 축구 지식을 뽐내며 유감독 팀에 합류했다.

김종국은 일찌감치 배우 강훈을 염두에 두고 미팅을 진행했다. 강훈은 "왼발은 웬만한 축구 선수 못지않다"며 귀여운 축구 부심을 나타내는가 하면 "골키퍼도 잘하는데 직업 때문에 얼굴 쪽에 날아오는 건 피한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밖에 '피지컬:100'에 출연했던 마선호도 국감독 팀에 합류해 '유감독 VS 국감독' 세기의 풋살 매치가 열리게 됐다.

경기 초반부터 김종국은 상대팀 선수로 출전한 '조나단 흔들기'에 나섰다. 조나단이 송지효에게 공을 뺏기자 "나단이 왜 저러지? 어디 몸이 안 좋나?"라며 걱정을 가장한 비난 공격에 나섰고, 이에 힘입은 송지효가 최전방에서 골을 터트리며 맹활약했다. 송지효는 거듭한 활약에 기쁨을 주체하지 못하고 김종국에게 달려가 2002 월드컵을 연상시키는 포옹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양 팀은 조나단과 송지효의 활약이 계속되며 4;4 동점 스코어까지 가는 팽팽한 접전을 벌였지만 경기 막판 하하가 다리에 쥐가 나는 돌발상황이 발생했고, 이를 놓치지 않은 송지효가 '골잡이 면모'로 동점골을 터트려 김감독 팀에 승리를 선사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