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3일(토)

방송 드라마

'거대악' 엄기준 향한 '복수자' 이준의 화끈한 반격…'7인의 부활' 오프닝 타이틀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3.22 16:37 조회 197
기사 인쇄하기
7인의부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7인의 부활'이 재편된 힘의 균형 속 더 강렬하게 돌아온다.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극본 김순옥, 연출 오준혁·오송희) 측은 22일, 역대급 빌런 매튜 리(엄기준 분)를 향한 민도혁(이준 분)의 반격을 예고하는 오프닝 타이틀을 공개했다. 민도혁을 돕는 '메두사' 방패의 압도적 아우라가 이들의 새로운 게임을 기대케 한다.

'7인의 부활'은 지난해 방영된 '7인의 탈출'의 시즌2 드라마로, 리셋된 복수의 판, 다시 태어난 7인의 처절하고도 강렬한 공조를 그린다. 완벽하게 재편된 힘의 균형 속 새로운 단죄자의 등판과 예측 불가한 반전의 변수들이 또 어떤 카타르시스를 선사할지 시즌 2에 대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막강한 권력을 거머쥔 '절대악' 매튜 리와 '악'의 공동체가 무너지는 방식, 지옥에서 돌아온 민도혁이 맞이할 변화는 무엇일지 드라마 팬들의 뜨거운 기대를 모은다.

첫 방송을 일주일 앞두고 공개된 오프닝 타이틀 영상은 매튜 리와 악인들의 달라진 관계 구도를 짐작게 한다. 지난 시즌 오프닝 타이틀과 같이 똑같은 입력값을 부여받은 복제 인간들이 또 어딘가로 메시지를 보내고 있지만, 이번에는 피로 물든 방울 모자가 아닌 붉은 사과가 손에 들려있다. 뱀 한 마리가 입을 한껏 벌리고 사과를 물자 모든 것이 부서지며 균열을 일으킨다. 여전히 악인들을 내려다보고 있는 매튜 리. '단죄자'가 아닌 한층 거대해진 '악'의 중심에서 이들을 조종하는 그의 싸늘한 눈빛이 긴장감을 더한다.

욕망으로 쌓인 마천루 위, 매튜 리로부터 도망치려는 악인들의 다급함도 눈길을 끈다. 특히 하나둘 부서지는 악인들과 달리 혼자 살아남은 민도혁의 동상이 의미심장하다. 이어 무너져 내린 욕망의 조각들 사이에서 솟아오른 '메두사' 방패는 시선을 압도한다. 매튜 리에 맞서 메두사 방패를 들고 선 민도혁. 순간 붉게 빛나는 메두사의 눈빛에 돌로 변하며 금이 가기 시작한 매튜 리의 모습은 이들이 벌일 두 번째 생존게임의 결말을 더욱 궁금케 한다.

엄기준은 완벽한 신분세탁으로 더욱 강력해져 돌아온 '매튜 리'로 변신한다. 황정음은 딸의 죽음과 맞바꾼 성공을 지켜내기 위해 살아가는 욕망의 화신 '금라희'로 분한다. 이준은 지옥에서 살아 돌아온 복수자 '민도혁'으로 맹활약, 엄기준과의 대립 구도로 시즌 2를 더욱 짜릿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유비는 거짓으로 만들어진 만인의 스타 '한모네'로 또 한 번 열연을 펼친다.

여기에 돈이 인생 최고의 가치라 여기는 '차주란' 역의 신은경, 힘과 권력을 얻기 위해 매튜 리의 개가 되기로 한 '양진모' 역의 윤종훈, 최고의 엄마를 꿈꾸며 양진모와의 위장부부 생활을 택한 '고명지' 역의 조윤희, 타락한 경찰 광수대 대장 '남철우' 역의 조재윤, 민도혁의 복수를 돕는 조력자 '강기탁' 역의 윤태영 역시 변화를 맞으며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뉴페이스 '황찬성'으로 분한 이정신은 포털 업계 1위 '세이브'의 범상치 않은 CEO로 미스터리한 면모를 드러내며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7인의 부활'은 '재벌X형사' 후속으로 오는 29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