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2일(금)

방송 촬영장 핫뉴스

"시험관 시술로 낳은 아들, 25년 키웠는데 친자 아냐"…'궁금한 이야기Y' 의혹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3.22 10:35 조회 1,459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 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궁금한 이야기Y'가 뒤바뀐 시험관 시술 의혹에 대해 파헤친다.

22일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수십 년간 베일에 싸여있던 출생의 비밀, 그리고 최 교수(가명)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 알아본다.

28년 전, 지선 씨(가명) 부부는 시험관 시술을 통해 어렵게 아들을 얻었다. 선천적으로 몸이 약한 탓에 자연임신이 어려웠던 지선 씨에게 아들 정민 씨(가명)는 그야말로 신이 점지해 준, 소중한 선물 같은 존재였다. 그리고 그날 시험관 시술을 집도한 전문의는 A대학병원 산부인과 소속 최 교수(가명)였다.

지선 씨 부부에게 최 교수는 신과 같은 존재였기에 아들에게 경사가 있을 때마다 꾸준히 연락하며 친분을 유지해 왔다. 그런데 귀인인 줄만 알았던 최 교수는 현재 부부의 연락을 일부러 피하고 있다. 두 사람과 최 교수 사이에는 대체 무슨 일이 있던 걸까.

그들의 갈등은 20년 전 정민 씨가 다섯 살이 되던 해, 동네 소아과에서 뜻밖의 소식을 접하며 시작됐다. 아들 정민 씨의 혈액형은 A형이고, 이는 B형인 지선 씨 부부에게 절대 나올 수 없는 혈액형이라는 것이다. 이상함을 느낀 부부는 최 교수를 찾아갔고, 최 교수는 '시험관 시술을 통해 태어난 아이는 돌연변이 혈액형이 나올 수 있다'라는 설명으로 부부를 안심시켰다고 했다.

그런데, 2년 전 지선 씨 부부는 최 교수에 대한 굳건한 믿음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성인이 된 아들에게 부모와 혈액형이 다른 이유를 설명해 주고자 A대학병원에 정민 씨 의료기록 자료를 요청했다는 부부. 하지만 병원은 예민한 상황이라며 자료 제공을 거절했고, 최 교수 역시 부부의 연락을 피하기 시작했다.

무언가 잘못됐음을 직감한 지선 씨네 부부는, 곧장 아들 정민 씨의 유전자 검사를 했는데,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수십 년간 사랑으로 키워온 아들 정민 씨가 아버지 한성호 씨(가명)의 친아들이 아니었다.

25년 만에 마주한 믿기 힘든 진실을, 부부는 물론 아들 정민 씨 역시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했다. 심지어 해당 대학병원은 지선 씨가 남편 한 씨가 아닌 다른 사람과 자연임신을 했을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고 한다.

지선 씨네 사연과 시험관 시술 의혹에 대해 추적할 '궁금한 이야기 Y'는 22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