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8일(목)

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조재진 감독, "공격수 출신이니까 공격형 축구 제대로 선보이겠다" 자신만만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3.21 03:17 수정 2024.03.21 09:34 조회 65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올스타 리그 두 번째 경기의 승리팀은?

20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골때녀 첫 올스타 리그가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골때녀 사상 첫 올스타 리그 두 번째 경기가 펼쳐졌다.

단판 토너먼트 대결로 가장 치열한 올스타 리그에서 첫 결승행 티켓을 거머쥔 것은 FC 최성용.

그리고 남은 결승행 티켓은 FC 최진철과 FC 조재진의 대결에서 승리를 거둔 팀이 가지게 되는 것.

이에 조재진은 닥공 축구를 예고했다. 골키퍼인 키썸을 제외하고 필드 플레이어 4인을 모두 공격수로 선발한 조재진 감독.

그는 "제가 공격수 출신이니까 공격형 축구 선보이겠다"라며 자신감 있는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그의 선수들은 "도대체 우리 조합이 어떤 조합이죠?"라며 질문을 퍼부었다.

이에 조재진 감독은 "내가 원하는 축구는 두 가지이다. 볼 점유율을 극대화한 축구, 공수 양면 수적 우위를 가지는 축구이다"라며 "발 빠른 공수전환이 필수, 모든 전술의 시작은 골키퍼 키썸으로 시작된다"라고 밝혀 그가 어떤 공격 축구를 선보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