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8일(목)

스타 스타는 지금

옥주현, '캐스팅 독식' 논란 해명…"난 일개 뮤지컬 배우일 뿐"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4.03.19 14:28 수정 2024.03.19 14:32 조회 3,295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습니다.

18일 유튜브 '눙주현 OkJooHyun' 채널에는 옥주현이 구독자들에게 받은 다양한 질문에 답하는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이날 옥주현은 악성 댓글에 대해 "대부분 무시한다. 무시할 수 밖에 없는 수준의 악플들이다"라면서도 "생각해 보고 되돌아보게 하는 악플도 있다. 그런 건 다시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용이 그냥 악의적인 것들은 모으고 있다. 나는 악플 수집가다"라며 악성 댓글을 작성하는 누리꾼들에게 "괜한 분란 만들지 마시고 각자 인생 열심히 살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옥주현 유튜브

그러면서 "뮤지컬 회차 등과 관련해 악의적으로 소문을 내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 '굳이 크게 대응 안 해도 되겠지'라는 생각으로 오랜 시간을 지나왔지만 사실이 아닌 이유를 대면서 사실처럼 퍼트리는 자들은 그냥 방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옥주현은 또 "회차라는 것은 내가 요구하는 건 아니고 제작사가 준비한 방식대로 회차가 정해진다"며 "너무 부담스러운 회차를 소화 할 때도 여러 번 있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다만 일주일에 4~5번 하는 규칙이 정해졌다면 공포스럽지만 좋은 점도 있다. 그만큼 컨디션을 잘 유지하고, 주어진 상황에서 나도 마인드 컨트롤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옥주현 유튜브

또 '논란 메이커'가 되는 것에 억울한 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제공한 게 아무것도 없다면 억울한 것도 있지만 그렇지 않고 나를 되돌아보게 하는 부분은 또 반성하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진짜 억울할 때가 있다는 그는 "이미 미워하기로 마음 먹고, 그렇게 믿기로 마음 먹은 사람들에게 해명 해봤자 정말 진실을 바라는 건가 싶기는 하다"라고 털어놨습니다.

옥주현은 "어떤 논란이 생겼을 때든 아니든 내가 해야 할 일에 피해를 주지 않고 열심히 해내야 되는 것, 이게 가장 큰 숙제라 내 정신을 잘 다독이면서 일을 하는 순간들이 매우 힘들었던 건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옥주현 유튜브

특히 그는 "내가 어떤 걸 조장하거나 내 힘을 발휘했다고 하기에는 나는 대통령도 아니고, 그냥 일개의 뮤지컬 배우다. 털 건 털고, 또 생각하고 곱씹어서 더 오해받지 않게 생각을 하고, 스스로에게 인식시킨다. 하지만 그것과 상관없이 해명해도 생각하고 싶은 대로 한다면 굳이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2022년 옥주현은 뮤지컬 캐스팅 관여 및 스태프 상대 갑질 의혹에 휩싸여 논란의 중심에 있었던 바 있습니다.

(사진= 유튜브 '눙주현 OkJooHyun')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