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8일(목)

방송 드라마

'재벌X형사' 안보현, '혼외자 스캔들' 결국 터졌다…구름 떼 취재진 앞 굳은 얼굴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3.15 17:34 조회 107
기사 인쇄하기
재벌형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재벌X형사' 안보현의 '재벌가 혼외자 스캔들'이 터진다.

SBS 금토 드라마 '재벌X형사'(극본 김바다, 연출 김재홍)가 클라이맥스 돌입과 함께 갈수록 뜨거운 인기를 더해가고 있다. 지난 12화 기준 최고 시청률 14.2%, 수도권 시청률 11.0%를 기록하며, 신작 드라마들의 공세 속에서도 굳건히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수성하고 있다.(닐슨코리아 집계 기준)

12화 방송에서는 이수(안보현 분)와 강현(박지현 분)이 사이비 집단 '오륜회' 잠입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며 억울하게 파면당했던 형준(권해효 분)의 복직 및 강하서 서장 승진까지 도우며 해피엔딩을 향해 나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방송 말미에 이수의 부친 진명철(장현성 분)의 집에서 한 남성이 사망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하며 이수와 한수일가의 앞날에 거대한 폭풍우를 암시,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재벌X형사'의 클라이맥스에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재벌X형사' 측이 13화 방송을 앞두고 '재벌가 혼외자 스캔들'의 주인공이 된 이수의 모습을 공개해 또 하나의 파란을 예고한다.

공개된 스틸 속 이수는 자신의 집 앞에 진을 치고 있는 구름 떼 같은 취재진과 마주한 모습이다. 평소 '킹 받을' 정도로 충만한 자기애를 뽐내 온 이수가 아닌, 마치 길을 잃은 어린아이처럼 홀로 덩그러니 서서 플래시 세례를 받고 있는 모습이 보는 이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수는 수많은 SNS 팔로워를 거느린 '금수저 셀럽'이자 유명인사다. 더욱이 경찰 생활을 시작한 뒤로는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개념탑재 재벌형사' 이미지까지 얻으며 아버지 진명철의 시장 선거의 호재가 되어 왔다. 이 같은 배경 속에서 터져버린 '재벌가 혼외자 스캔들'은 이수와 진명철의 선거에 엄청난 역풍이 될 전망이다. 이에 연이어 폭발하는 대형 사건들을 이수가 극복할 수 있을지, 최대 위기를 맞이한 재벌형사의 앞날이 어떻게 그려질지 본 방송에 관심이 집중된다.

'재벌X형사'는 철부지 재벌 3세가 강력팀 형사가 되어 보여주는 '돈에는 돈, 빽에는 빽' 플렉스(FLEX) 수사기로, 15일 밤 10시에 13화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