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7일(수)

방송 촬영장 핫뉴스

"단 37초만에 금은방서 7천만원 금품 훔친 2인조"…'궁금한이야기Y'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3.15 12:02 조회 256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궁금한 이야기Y'가 인천 금은방 절도 사건의 전말을 파헤친다.

15일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최근 범인이 검거된 금은방 절도 사건을 추적한다.

금 1돈(3.75g) 가격이 약 40만 원에 육박하며 천정부지로 치솟자 '금테크' 열풍이 불고 있다. 그런데 40년째 금은방을 운영하는 박 사장의 속은 새까맣게 타들어 가기만 했다. 뉴스에서나 봤던 금은방 절도 사건의 피해 당사자가 자신이 될 줄은 꿈에도 몰랐기 때문이다.

지난달 28일 오전 2시, 헬멧을 쓰고 완전히 무장한 두 명의 괴한이 박 사장의 금은방 유리 벽을 망치로 깨고 침입했다. 약 7천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그들이 모든 범행을 마무리하는 데 걸린 시간은 단 37초. 눈 깜짝할 새 범행을 저지른 두 절도범은 벌써 10일째 검거되지 않고 있다.

주변 상인들은 이번 사건이 치밀한 계획범죄인 것 같다며 입을 모았다. 박 사장의 금은방이 대로변 1층에 위치해 지리적 접근성이 좋고, 장애로 몸이 불편한 박 사장이 평소 진열대의 귀금속을 금고로 옮기지 않고 퇴근한다는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던 누군가가 범행을 저질렀을 거라고 말했다.

오토바이를 이용해 범행 현장에 나타난 뒤, 37초 만에 빠르게 사라진 2인조 절도범. 그들이 타고 온 오토바이를 추적했다. 오토바이와 관련된 업체들을 수소문한 결과, 해당 기종이 주로 배달대행 기사가 사용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피해 금은방 소재 배달대행 업체를 일일이 확인하며 2인조 절도범에 대한 단서를 찾아 나섰다.

한 배달 대행업체의 대표는 CCTV 영상 속 두 괴한의 정체를 알 것 같다고 했다. 지인인 30대 나 씨(가명)와 한 씨(가명)가 범인이라고 확신하는 업체 대표. CCTV에 찍힌 범인들의 걸음걸이와 옷차림이 두 사람과 유사하고, 사건이 발생한 2월 28일쯤부터 지금까지 연락 두절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심지어 나 씨는 4년 전에도 금은방에 침입해 절도 행각을 벌인 전력이 있다고 했다.

취재를 이어가던 지난 9일 밤, 금은방 절도 사건의 범인이 붙잡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사건 발생 11일 만에 서울의 한 모텔에서 검거됐다는 절도범 2인조. 그들은 제작진이 추적하던 나 씨와 한 씨가 맞을까. 그리고 그들은 대체 왜 이렇게 대범한 범행을 저지른 걸까.

금은방 절도 사건의 전말을 추적하는 '궁금한 이야기Y'는 15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