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3일(토)

방송 드라마

'7인의 부활' 이유비, 추악한 욕망 숨긴 톱스타…"시즌1과 다른 마음가짐"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3.12 10:17 조회 108
기사 인쇄하기
이유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7인의 부활' 이유비가 또 다른 욕망을 품고 돌아온다.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극본 김순옥, 연출 오준혁·오송희) 측은 12일, 화려한 비주얼로 눈길을 사로잡는 '워너비 스타' 한모네(이유비 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돌연 벼랑 끝에 서게 된 한모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해진다.

'7인의 부활'은 지난해 방송된 '7인의 탈출'을 잇는 시즌2 드라마로 리셋된 복수의 판, 다시 태어난 7인의 처절하고도 강력한 공조를 그린다. 완벽하게 재편된 힘의 균형 속 새로운 단죄자의 등판과 예측 불가한 반전의 변수들이 또 어떤 카타르시스를 선사할지 시즌 2에 대한 기대가 뜨겁다. 막강한 권력을 거머쥔 '절대악' 매튜 리(엄기준 분)와 '악'의 공동체가 무너지는 방식, 지옥에서 돌아온 민도혁(이준 분)의 변화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시즌1에서 한모네는 암울한 과거를 지우려 한희수라는 이름을 버리고 사랑받는 스타가 되기 위해 아등바등 살아왔다. 방다미(정라엘 분)를 비극으로 몰고 간 장본인이자, 앞길을 방해하는 존재라면 가족마저 내치는 행동까지 서슴지 않았던 한모네. 지난 시즌 노한나(심지유 분)가 자신과 심준석(매튜 리) 사이의 아이라는 사실을 알았고 민도혁과 한 편에 서서 반격을 시도했지만, 매튜 리가 짜놓은 게임 속에서 꼼짝없이 당하고야 말았다. 결국, 한모네는 쓰러진 민도혁을 뒤로하고 또다시 매튜 리의 손을 잡았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한모네의 사랑스러운 미소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추악한 욕망을 숨기고 정상의 자리에 선 배우 한모네의 일상은 여전히 화려하고 눈이 부시다. 하지만 높은 자리로 올라갈수록 죽지 않고 따라다니는 과거 비밀이 그를 더욱 불안하게 만든다. 무슨 일인지 얼굴을 가리려는 듯 모자를 눌러쓴 한모네의 얼굴에서 어딘가 서글픈 감정이 스친다. 비밀이 세상에 밝혀질까 전전긍긍하는 그가 톱스타의 자리를 지켜내기 위해 선택한 욕망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유비는 시즌 2로 돌아온 소감으로 "'7인의 부활'을 많이 기다려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 '7인의 탈출'과는 많이 다른 모네의 모습을 표현해야 해서 걱정도 있었지만, 즐겁게 촬영했기 때문에 좋게 봐주실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부활'이라는 키워드에 맞게 새롭게 태어난 모네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모네의 감정을 더욱 잘 담아내야겠다는 생각을 가져서 그런지 시즌 1 때와는 또 다른 마음가짐을 갖고 임했다"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7인의 부활' 제작진은 "이번 시즌에서 한모네는 '뉴페이스' 황찬성(이정신 분)과 함께 흥미진진한 전개의 한 축을 책임진다. 새로운 인물과 긴밀히 얽히는 한모네의 활약을 주목해 달라"면서 "한모네의 변화무쌍한 감정을 다채롭게 담아낸 이유비의 열연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7인의 부활'은 '재벌X형사' 후속으로 오는 29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