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8일(목)

뮤직

아이유, 월드투어 서울 공연 성료…'女 솔로 최초' 상암콘 개최 발표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3.11 10:20 조회 277
기사 인쇄하기
아이유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2024 월드투어의 시작을 알린 서울 단독 콘서트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아이유는 지난 2일과 3일, 9일과 10일 서울 송파구 KSPO DOME에서 총 4회차 동안 진행된 '2024 IU H. E. R. WORLD TOUR CONCERT IN SEOUL'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월드투어의 포문을 힘차게 연 도시인 이번 서울 콘서트는 지난 2022년 여성 아티스트 최초로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더 골든아워(The Golden Hour): 오렌지 태양 아래' 이후 1년 6개월 만이었기에 더욱 반가움과 뜻깊음을 선사했다.

아이유는 오프닝 곡으로 최근 발매한 미니앨범 'The wininng'의 더블 타이틀인 '홀씨'를 부르며 등장했다. 아이유의 등장에 관객들은 '아이크(공식 응원봉)'를 흔들며 형형색색 불빛과 함성으로 열렬히 반겼다. 이어 아이유는 자신의 히트곡인 '삐삐', 'Blueming', 'Coin', '내 손을 잡아', '너랑 나'등 무대를 선보여 분위기를 최고조로 이끌었다.

또한 '너의 의미', '금요일에 만나요', '밤편지' 등 아이유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곡은 물론, 'strawberry moon'을 어쿠스틱 버전으로 재해석해 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이처럼 다채로운 장르와 유애나(공식 팬덤명)가 듣고 싶어 한 곡들로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인 아이유는 명불허전 라이브와 퍼포먼스로 진가를 발휘했다.

이 외에도 공연장 특성인 360도의 강점을 살린 연출 효과와 컨페티는 마치 축제의 장으로 만들었으며, 아이유 역시 무대를 적극 활용해 관객과 가까이서 호흡하고자 했다. 공연장을 가득 메운 유애나 역시 앙코르 요청마다 무반주로 다 함께 히트곡을 가창하는 것은 물론, 슬로건 이벤트로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특히, 아이유는 4회차 'Shopper' 무대 전, 오는 9월 21일과 22일 양일간 서울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서 앙코르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상암의 경우, 아이유가 여성 솔로 아티스트 최초로 입성하게 되는 만큼, 그녀의 남다른 위상을 실감케 했다.

아이유는 "투어 한 바퀴 열심히 돌고 오는 동안 저 보고 싶을 거 같아 앙코르 공연을 준비했다. 새로운 모습으로 만나자. 끊임없이 도전하는데 이번엔 상암으로 간다. 아직 공연을 하려면 시간이 많이 남았지만 그땐 체조경기장과는 비슷하지만 또 다른 공연을 준비해 보고자 한다"며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아이유는 퇴장을 앞두고 유애나에게 진심 어린 감사의 마음을 거듭 전했으며, 남은 투어 일정도 무사히 잘 다녀오겠다고 전했다.

서울 콘서트를 무사히 마친 아이유는 요코하마, 타이페이, 싱가포르, 자카르타, 홍콩, 마닐라, 쿠알라룸푸르, 런던, 베를린, 방콕, 오사카, 뉴어크, 애틀란타, 워싱턴 D.C, 로즈몬트, 로스앤젤레스를 방문해 월드투어 일정을 계속 이어간다. 월드투어 개최 도시 중 현재 티켓 예매가 진행되는 곳마다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아이유의 행보에 더욱 기대감을 갖게 한다.

[사진제공= EDAM엔터테인먼트]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