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2일(금)

방송 드라마

'재벌X형사' 안보현-박지현,우정과 애정 사이…쌍방으로 스며든 재벌과 형사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3.07 11:24 조회 785
기사 인쇄하기
재벌형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재벌X형사' 안보현과 박지현이 우정과 애정 사이를 오가는 케미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SBS 금토 드라마 '재벌X형사'(극본 김바다, 연출 김재홍)가 2주 연속 금토 왕좌를 수성하며 SBS 사이다 유니버스 흥행사를 기분 좋게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두 주인공 안보현(진이수 역)과 박지현(이강현 역)의 무르익은 케미스트리가 극에 새로운 재미를 더하고 있다. 전작인 '유미의 세포들' 속 '구웅'과 '새이'로 케미를 인정받은 바 있는 안보현과 박지현이 '이수'와 '강현'을 통해 또 한 번 확신의 케미를 증명한 셈이다.

'재벌X형사'에서 안보현은 노는 게 제일 좋은 철부지 재벌 3세에서 예기치 않은 사건에 휘말리며 하루아침에 경찰이 된 재벌형사 '진이수' 역을, 박지현은 재벌형사의 수사파트너이자 강하경찰서 강력 1팀장 '이강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자라온 환경부터 가치관, 성격에 이르기까지 모든 게 다른 두 사람은 공조수사 시작과 함께 '박 터지는 싸움'을 벌이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수사를 경찰놀이 정도로 여기는 안보현을 탐탁지 않게 생각하는 박지현과, 마치 시위라도 하듯 '킹 받는' 행보를 이어가면서도 박지현에게 경찰로서 인정받고 싶어 혈안이 된 안보현의 티키타카가 극 초반의 놓칠 수 없는 재미 포인트였다.

이처럼 '혐관맛집'으로 통했던 '재벌X형사'가 중반부를 넘어서며 '썸 맛집'으로 거듭하고 있다. 안보현과 박지현이 다양한 사건을 수사하며 동고동락하는 과정에서 흥미로운 관계성의 변화가 돋보인다.

특히 경찰로서 정의감과 사명감을 깨달으며 점점 철이 들어가는 안보현과, FM 수사를 고수하던 박지현이 안보현의 괴짜 같은 수사 방법에 동조하는 '캐릭터의 역전'이 새로운 관전포인트로 급부상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10화 방송에서는 이나은(한유라 역)을 스토킹 살해한 최성혁(우상태 역)의 자백을 얻어내기 위해 안보현이 '천도재'라는 판을 깔고, 박지현이 이나은의 영혼인 척 연기를 해 끝내 범인을 검거하는 통쾌한 스토리가 펼쳐졌다. 이 가운데 안보현의 기상천외한 설계 위에서 물 만난 물고기처럼 열연을 펼치는 박지현의 변화가 신선한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극 중 박지현의 어머니인 윤유선(고미숙 분)의 귀여운 '재벌 사위 만들기 작전'에 이어, 과거 엄마 죽음의 기억을 떠올리고 슬럼프에 빠진 안보현의 곁에서 박지현이 진심 어린 지지와 응원을 보내면서 두 사람이 사적으로 한층 친밀해지며 은근한 핑크빛 무드마저 피어오르기 시작한 상황이다. 이에 시청자들은 "이수 강현 케미 짱", "이수 강현 러브라인 조금씩 주는데 너무 맛있음", "이수 강현 부부 형사 했으면" 등 뜨거운 호응을 보내고 있다.

과연 공과 사 양측 모두에서 서로에게 스며들어버린 안보현과 박지현의 관계성이 향후 어떻게 그려질지 '재벌X형사'의 후반부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재벌X형사'는 철부지 재벌 3세가 강력팀 형사가 되어 보여주는 '돈에는 돈, 빽에는 빽' 플렉스(FLEX) 수사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오는 8일(금) 밤 10시에 11화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