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2일(금)

방송 방송 인사이드

"월드클라쓰, 사상 최초 2관왕 등극"…'골때녀', 수요 예능 시청률 1위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3.07 09:24 조회 125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FC월드클라쓰'의 사상 최초 2관왕 등극으로 화제를 모은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 수요 예능 가구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닐슨 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6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은 가구 시청률 5.5%(수도권 기준),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1.7%로 수요 예능 가구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월드클라쓰'에 통합 챔피언 트로피를 안기는 나티의 승부차기 마지막 골 장면에서 최고 분당 시청률이 7.4%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 2대 2 스코어로 연장전에 돌입한 'FC월드클라쓰'와 'FC발라드림'의 챔피언 매치 결과가 공개됐다. 이번 경기의 승리팀은 '골때녀' 최초 2관왕 등극이라는 역사를 쓰게 되어, 어느 때보다도 치열한 경기에 관심이 집중됐다.

골든골로 승부를 가리는 연장전에 돌입하자 '발라드림'은 많이 지친 모습을 보였고, 최성용 감독은 그에 따라 적절한 포지션 변화를 주었다. 이에 대항하는 '월드클라쓰'는 팀의 강점인 강철 체력에 자신감을 보이며, 킥인으로 승부를 가리는 승부수를 띄웠다.

양 팀은 서로 역습 찬스를 주고받으며 호시탐탐 골든골을 노렸지만 최후의 방패인 리사와 케시의 벽을 뚫지 못하고 득점을 가져가지 못했다. 특별 해설위원으로 참여한 이영표는 "양 팀의 경기력, 내용만 보면 여기서 오늘 져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하는 팀은 엄청 억울할 것 같다"라고 전했고, 관중석에서 지켜보던 오나미는 "이래서 챔피언이라고 하나 보다"라며 양 팀의 수준 높은 플레이에 감탄을 보였다.

용호상박의 승부는 골든골 없이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관중으로 참여한 유희관은 "완전 각본 없는 드라마다. 드라마도 이렇게 못 만들겠다"라며 마지막 승부차기까지 숨죽여 지켜보았다.

'월드클라쓰'의 카라인, 사오리, 애기가 골을 성공시킨 가운데 '발라드림'의 경서와 서문탁이 실축하며 승부는 4번 키커 나티의 발끝에 달렸다. 멀티골 활약의 주인공 나티는 깔끔하게 골을 성공시켰고, '월드클라쓰'에 통합 챔피언 트로피를 안겼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4%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새롭게 찾아오는 올스타 리그의 선수 드래프트가 진행됐다. 올스타 리그는 역대 우승 감독들의 이름을 건 올스타 4팀의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되며, 각 감독은 자신이 원하는 선수들을 직접 고를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드래프트 결과 'FC조재진'은 이현이, 심으뜸, 나미해, 경서, 황희정, 키썸, 'FC백지훈'은 서기, 김보경, 김승혜, 나티, 이혜정, 오정연, 'FC최성용'은 김가영, 정혜인, 히밥, 이승연, 카라인, 케시, 'FC최진철'은 오나미, 강보람, 윤태진, 허경희, 채리나, 리사가 한 팀을 이루게 되었다. 다음주에는 'FC최성용'과 'FC백지훈'의 자존심 건 한 판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예고돼 관심이 집중된다.

'골때녀'는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