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3일(토)

방송 드라마

'재벌X형사', 상승세 무섭다…첫 방송 대비 '시청률 2배' 껑충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2.28 10:26 조회 204
기사 인쇄하기
재벌형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재벌X형사'가 2막을 앞두고 놀라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극본 김바다, 연출 김재홍)는 철부지 재벌 3세가 강력팀 형사가 되어 보여주는 '돈에는 돈, 빽에는 빽' 플렉스(FLEX) 수사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첫 방송 전부터 '열혈사제', '천원짜리 변호사', '모범택시', '원 더 우먼'으로 이어지는 SBS 금토 사이다 히어로물의 흥행 계보를 잇는 작품으로 주목받은 '재벌X형사'는 지난 24일(토) 방송을 기점으로 1막을 마무리한 가운데, 시청률과 OTT 흥행을 모두 거머쥐며 SBS 금토 사이다 유니버스의 저력을 재확인시켰다.

먼저 시청률 면에서 괄목할 만하다. 자체 최고 시청률을 연이어 경신한 '재벌X형사'는 가장 최근 방송인 8화에서 닐슨 코리아 기준 최고 시청률 13.7%를 달성하며 토요일 전 채널 미니시리즈 1위에 올랐다. 수도권 11.5%, 전국 11.0%로 평균 시청률에서도 두 자릿수를 돌파했고, 프로그램 화제성과 광고주 선호도의 주요 지표가 되는 2049 시청률 역시 3.2%로 같은 날 방송된 전 채널 전체 프로그램 1위를 거머쥐었다. 무엇보다 첫 화 시청률 대비 2배 가까이 상승했다는 점에서 '재벌X형사'를 둘러싼 입소문이 거세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 같은 입소문은 OTT 흥행 수치로도 확인할 수 있다. '재벌X형사'의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웨이브'와 '디즈니+' 모두에서 드라마 인기 순위 1위 자리를 공고히 지키고 있는 것. (2월 27일 기준) 특히 디즈니+의 경우 영화와 오리지널 드라마 모두를 제치고 전체 1위에 올랐다는 점에서 '재벌X형사'의 막강한 인기를 느낄 수 있다.

이처럼 나날이 뜨거워지는 흥행가도 속에서 '재벌X형사'가 기세 좋게 2막에 돌입한다. 지난 8화 방송에서는 재벌형사 진이수(안보현 분)가 최면을 통해 살인을 저지른 정신과 의사(최희진 분)의 기묘한 범행을 완벽히 밝혀낸 후 정의감과 책임감을 갖춘 경찰로 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앙심을 품은 정신과 의사가 이수의 잠재의식 속에 봉인돼 있던 모친 자살의 트라우마를 각성시킴으로써 감당하기 어려운 충격을 떠안은 상황이다. 이에 이수의 앞날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9화에서는 강하서 강력 1팀이 '경성퇴마록 영화 세트장 살인사건'이라는 새로운 사건과 마주한다. 갈수록 흥미를 더해가는 사건 에피소드와 함께, 서사에 탄력을 붙이고 있는 '재벌X형사'의 2막이 어떻게 그려질지, 또한 '재벌X형사'의 상승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이목이 집중된다.

'재벌X형사'는 오는 3월 1일(금) 밤 10시에 9화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