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8일(목)

방송 드라마

'재벌X형사' 안보현, 고층 건물서 뛰어내렸다…몸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2.23 16:20 조회 84
기사 인쇄하기
재벌형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재벌X형사' 안보현이 괴한과의 혈투, 고층 오피스텔 투신을 감행하며, 그야말로 온몸을 던지는 열혈 수사를 펼친다.

23일 7화 방송을 앞둔 SBS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극본 김바다, 연출 김재홍) 측은 재벌형사 진이수(안보현 분)가 괴한의 습격을 받고 격투를 벌이는 모습이 담긴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이수는 정체를 알 수 없는 한 남성과 치열한 몸싸움을 벌여 보는 이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의 수제자이자 종합격투기 실력자인 이수가 괴한의 공격을 버거워할 정도로 위기 상황에 놓인 것. 급기야 이수는 한 손이 수갑에 묶인 채 옴짝달싹할 수 없는 처지에 놓여 일촉즉발의 긴장감을 더한다.

이와 함께 줄 하나에 의지한 채 맨몸으로 유리창 밖으로 몸을 던져 고층 건물에서 뛰어내리는 이수의 위태로운 모습이 포착돼, 과연 그를 습격한 괴한의 정체는 누구일지 또 이수가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방송에서 '강하서 강력 1팀' 진이수, 이강현(박지현 분), 박준영(강상준 분), 최경진(김신비 분)은 한 건물 창고에서 유명 IT 기업가가 탈수에 의해 사망, 벌거벗은 변사체로 발견되는 기이한 사건을 수사한다. 마치 변사자가 스스로를 창고 안에 감금해 죽음에 이르게 만든 듯한 모양새에 역대급 미스터리가 폭발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이수는 수사할수록 기괴한 정황들이 쏟아지는 '셀프 감금 사망 사건'에 제대로 몰입하며, 그야말로 온몸 던진 수사를 펼친다고 해 본 방송에 기대가 모인다.

진이수 역을 맡은 안보현의 액션 연기는 또 하나의 볼거리가 될 전망이다. 실제 복싱 선수 출신으로 액션 연기에 정평이 난 안보현이 이번 에피소드를 위해 맨손 액션부터 와이어 액션에 이르기까지,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실감 나는 액션 시퀀스를 만들어냈다는 전언이다. 이에 쫄깃한 미스터리 서사에 다이내믹한 액션이 더해질 '재벌X형사' 7화 본 방송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재벌X형사'는 철부지 재벌 3세가 강력팀 형사가 되어 보여주는 '돈에는 돈, 빽에는 빽' 플렉스(FLEX) 수사기로, 23일 밤 10시에 7화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