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3일(토)

방송 드라마

'남과여' 이동해, 이설과 맞춘 커플링 꺼냈다…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2.16 19:41 조회 79
기사 인쇄하기
남과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남과 여' 이동해와 이설이 재회를 앞두고 짜릿한 설렘을 유발한다.

16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채널A 금요드라마 '남과여'(극본 박상민, 연출 이유연 박상민) 8회에서는 정현성(이동해 분)과 한성옥(이설 분)이 드디어 만남을 약속한다.

앞서 현성은 술기운에 성옥을 떠올렸고, 고민 끝에 전화를 걸었다. 성옥 역시 현성과의 추억을 그리워하다 현성의 부재중 전화에 떨려했다. 현성은 성옥이 전화를 받지 않자 자책했지만, 성옥에게 다시 전화가 걸려오는 등 시청자들의 도파민을 치솟게 했다.

두 사람의 재회가 임박한 가운데 '남과여' 측은 8회 방송을 앞두고 성옥과 만나기 전 한껏 설레하는 현성의 모습을 공개했다.

현성은 성옥과 만나기 전 설레는 마음으로 예전에 정리해둔 커플링을 다시 꺼낸다. 한편 우연히 현성과 성옥의 만남을 알게 된 김건엽(연제형 분)은 어딘가 초조한 마음을 드러낸다.

그런가 하면 성옥은 현성과 만날 준비를 하다가도 아직 마음의 정리가 되지 않은 듯 망설인다. 과연 현성과 성옥이 다시 재회할 수 있을지, 성옥은 현성과 건엽 사이에서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궁금증을 높인다.

'남과여' 제작진은 "오해를 풀지 못한 채 헤어진 현성과 성옥의 재회가 임박했다. 두 사람이 다시 만나 사랑을 할 수 있을지, 이들의 만남을 알게 된 건엽이 성옥을 붙잡게 될지 8회 방송에서는 이들이 재회하는 과정이 짜릿한 설렘을 유발할 예정"이라면서 "성옥이 망설이는 사이 약속 장소에 도착한 현성이 끝내 성옥을 만날 수 있을지 8회 방송에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사진 제공: 채널A 금요드라마 '남과여']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