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스타 스타는 지금

최시원, '스캠코인' 청년페이 연루 의혹 부인…"아무 관련 없다"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4.02.13 17:45 조회 1,393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이 코인 사기 연루 의혹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어제(12일) 최시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저는 한국청년위원회 청년페이 논란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관련 홍보대사에 위촉된 사실도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한국청년위원회 주관 시상식에서 표창을 수여한 적은 있으나, 이는 청년들에게 귀감이 되어 달라는 수상 취지에 따른 것일 뿐 현 논란과 무관합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최시원

그러면서 "한국청년위원회 청년페이와 어떠한 관련도 없음을 명확히 말씀드린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위너즈 코인이 불법 투자 유치 의혹에 휩싸이면서 GDG 코인, 청년페이 코인 등이 같이 '스캠코인'으로 언급되면서 논란이 됐습니다.

특히 청년페이 코인은 위너즈 코인과 동일한 MEXC 거래소에서 상장됐으나, 현재 실체가 없다는 게 밝혀지면서 상장폐지 됐습니다.

한편, 이번 위너즈 코인 사태로 유튜버 나선욱·오킹·숏박스 등이 사기 연루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사진= SBS 연예뉴스 백승철 기자)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