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방송 프로그램 리뷰

'런닝맨' 유재석, 대세 등극 홍진호에 "우리가 다 띄워준 것"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2.11 20:19 조회 396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유재석이 홍진호 대세 등극에 런닝맨 지분을 주장했다.

11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설날을 맞아 도움을 준 이들에게 은혜를 갚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지석진이 자리를 비운 동안 도움을 준 이들에게 은혜를 갚는 미션에 도전했다. 이에 홍진호, 김동현, 조나단, 조세호에게 은혜를 갚아야 하는 것.

도움을 준 사람들을 떠올리던 유재석은 "도움을 준 사람들 리스트를 보니까 다 우리가 다루기 쉬운 사람이다"라며 웃었다.

이에 제작진은 "그런데 오늘 스케줄 되는 사람이 홍진호와 조나단이라서 두 사람을 만나러 갈 거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유재석은 "그런데 진호는 사실 우리를 도와줬지만 우리가 띄워줬다. 걔 원래 포커 소식 밖에 없었어"라며 자신들 덕에 홍진호가 떴다고 했다.

그리고 제작진은 "심지어 홍진호 씨는 오늘 광고를 찍는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양세찬은 "그 형이 무슨 광고를 찍어?"라고 했고, 제작진은 "그래서 광고 촬영 중 중간 점심시간에 저희가 찾아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시간 잠깐 내주는 거야?"라며 대세가 된 홍진호를 보고 깜짝 놀라 눈길을 끌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