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7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미노이 오열하며 고백한 죄=광고 촬영 펑크 죄책감이었다…소속사 "원만한 합의 중"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2.07 15:38 수정 2024.02.07 15:42 조회 3,187
기사 인쇄하기
미노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죄를 지었다"며 오열해 팬들의 걱정을 산 가수 미노이의 심리 불안 이유가 광고 촬영과 관련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5일 새벽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미노이는 불안정한 심리 상태를 보이며 오열했다. 그는 "지금 내가 처해있는 상황들을 다 설명할 순 없다. 그러나 나 자신을 아티스트라고 말하고 그에 당당할 수 있는 사람인가에 대한 인생의 질문을 놓고 봤을 때 어떤 행동을 보여줘야겠다고 깨달은 점들이 너무나 많은 시점"이라며 "3월쯤 되면 '미노이가 그때 이래서 이런 이야기를 한 거구나' 느끼는 분들도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브 방송 이후 그는 SNS에 "저의 인생 기준과는 다르게 법으로 정해진 틀 안에서 모두가 살아가는데 그 앞에 두고 나를 바라봤을 때 이 정도 겸손함은 가지고 행동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또는 그렇게 생각할 만한 죄를 저질러 버린 상태"라고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에 그가 언급한 '죄'가 무엇인지 수많은 추측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이렇다 할 해명이 나오지 않은 상황에 미노이가 최근 광고 촬영을 2시간여 앞두고 돌연 펑크를 냈다는 사실까지 알려졌다. 불안정한 심리 상태를 보인 미노이의 광고 스케줄 펑크 소식까지 전해지며, 그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졌다.

이런 상황에 7일 오후, 드디어 소속사의 공식 입장이 나왔다.

소속사 AOMG는 먼저 "이번 일로 인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고, 빠른 공식 입장을 전달하지 못한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미노이의 광고 촬영 불참은 사실이 맞다"라고 인정하며 "이는 당사와 아티스트 간 광고 계약 체결 대리 서명에 대한 권한 이해가 서로 달라 발생한 일로, 이에 대한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아 광고 촬영에 불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미노이가 촬영 불참으로 느낀 죄책감으로 라이브 방송을 통해 '죄를 지었다' 언급했고, 정리되는 데에 일정 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해 '3월쯤이면 아시게 되지 않을까' 등의 발언을 했다"라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뒤늦은 입장 표명에 대해 "당사와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광고주와도 연관된 일이므로 빠른 입장을 전해드리지 못했다"며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아울러 "현재 당사와 아티스트는 이에 대해 상호 소통을 원활히 마쳤다. 광고주 측과도 원만한 합의 진행중이며, 당사와 아티스트는 계약금 반환 및 손해배상 등을 통해 신속히 광고주의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하며 "이에 더는 아티스트의 발언에 대한 무분별한 억측 및 발언은 삼가주시기를 부탁드리며, 앞으로 다시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당부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